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세훈 "박근혜 가깝다고 표 더 안줘…전략적 선택해달라"

최종수정 2019.02.18 16:08 기사입력 2019.02.18 16:08

댓글쓰기

18일 대구 합동연설회서 표심 호소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오세훈 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는 18일 "박근혜 전 대통령과 더 가깝다고 하면 국민들께서 표를 더 주시겠느냐"며 "총선·대선 승리를 위한 전략적 선택을 해달라"고 대구·경북(TK) 당원들에게 호소했다.


오 후보는 이날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TK 합동 연설회에서 "내년 총선에선 무능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총선·대선 승리를 위해선 중도층 공략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오 후보는 "지난 대선을 생각해달라. 보수 분열은 백전백패"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얻었던 1300만표를 이기려면 안철수와 유승민을 지지했던 정치성향 900만표를 가져와야 한다. 이 셋중 누가 가져올 수 있겠느냐"고 호소했다.


그는 "중도층 속으로 확장해 들어가야 내년에 살 수 있다"며 "특히 수도권 선거는 박빙승부다. 수도권 선거를 포기하지 말아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영남지역 총선 압승은 여기 계신 당원동지 여러분이 맡아주시고 의석 절반, 수도권 승리는 오세훈이 해내겠다"고 자신했다.


오 후보는 다만 "내년 영남지역 선거도 걱정이 없지 않다. 일각에서는 또다른 친박신당 말이 나오고 있다"며 유영하 박 전 대통령 변호사를 언급, "우리는 여전히 친박 논쟁에 머물러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특히 "지나치거나 실수하면 이번 5·18 논란처럼 거대한 역풍을 불러올 뿐"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대구경북은 이제 더 변해야 한다. 지역 정치인들도 단순히 SOC예산 따오는 걸 넘어 TK를 4차 산업혁명의 메카로 만들어 근본적인 산업혁신을 하자"며 "보수의 가치를 지키다 쓰러진 장수를 내치지 말아달라. 버리지 말아달라"고 표심에 호소했다.

오 후보는 이날 어머니가 상주출신인점을 언급하거나 "박정희 대통령의 산업화가 오늘, 이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만들었다"며 친근감을 강조하기도 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