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난해 잘 팔린 '중소형' 단지…올 분양시장도 관심 커질 듯

최종수정 2019.02.10 11:11 기사입력 2019.02.10 11:11

댓글쓰기

(사진출처:함스피알)

(사진출처:함스피알)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지난해 아파트 매매시장과 분양시장은 중소형이 주도했다. 올해도 정부의 세제·금융·청약규제 정책 등으로 실수요자 위주로 부동산 시장이 돌아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중소형 아파트의 강세가 이어질 것으로 점쳐진다.


10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해 아파트 전체 거래량 중 전용면적 61~85㎡의 중소형 아파트가 절반 이상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아파트 거래(매매, 분양권, 증여, 판결 등 모든 거래)는 총 132만1341건으로 이 중 중소형인 전용 61~85㎡ 아파트는 71만9947건이었다. 이는 전체 거래량의 54%다. 소형(전용 61㎡ 미만) 33%, 중형(전용 86~100㎡) 3%, 중대형(전용 101~135㎡) 8% 대형(전용 136㎡이상) 2% 순이었다.


분양시장에서도 중소형은 강세를 보였다.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의 신규 분양 364개 단지(13만4522가구) 중 전용 61~85㎡ 중소형 청약에 122만9566명(12월31일 기준)이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 청약자(199만8067명)의 62%에 달하는 수치다.


올해 부동산시장도 까다로워진 청약제도와 대출규제, 종부세 강화 등으로 실수요자 위주로 재편되면서 중소형 아파트 쏠림현상이 더욱 강해질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올해 1월에 분양한 단지 중 중소형인 전용 84㎡에서 최고경쟁률이 대거 나왔다. SM우방이 선보인 ‘동대구역 우방 아이유쉘’은 평균 126.71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특히 전용 84㎡D형은 최고 46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반도건설이 분양한 ‘광주 남구 반도유보라’는 평균 51.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최고 경쟁률은 156대 1로 전용 84㎡A에서 나왔다.


권강수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이사는 "정부의 강도 높은 규제로 부동산 시장이 실수요자 위주로 재편돼 중소형 아파트의 강세는 이어질 것"이라며 "건설사들은 올해 중소형 면적 위주로 구성된 아파트 공급량을 늘리는 추세"라고 분석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