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괌 킬러' DF-26 미사일 발사 공개…미 압박용?

최종수정 2019.01.29 10:55 기사입력 2019.01.29 08:53

댓글쓰기

발사된 '괌 킬러' DF-26. 사진:웨이보

발사된 '괌 킬러' DF-26. 사진:웨이보



[아시아경제 베이징 박선미 특파원] 중국이 언론을 통해 '괌 킬러'(Guam-Killer)로 불리는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둥펑(東風·DF)26의 능력을 공개한 것은 미중 군사적 긴장감이 커지는 상황에서 미국 압박용이란 해석이 나오고 있다.


중국중앙(CC)TV는 최근 군사보도(軍事報道) 프로그램을 통해 DF-26의 발사 장면을 공개하며 향상된 차세대 탄도미사일의 안정성과 정확도를 대외적으로 보여줬다. DF-26의 사거리는 3000~5741km로 괌의 미군 기지 공격이 가능해 ‘괌 킬러'로 불린다.

중국 국방부는 지난해 4월 DF-26을 인민해방군 로켓군에 실전 배치했다고 발표했지만, 발사장면이 국영언론을 통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미국과 중국의 군사적 긴장감이 남중국해와 대만 이슈로 커지고 있다는 점을 언급하며 중국의 DF-26 발사 장면 공개는 의도적이며 미국에 명확한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DF-26이 핵탄두 또는 재래식 탄두 여러 개를 탑재할 수 있는 만큼 중국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미 항공모함과 해군기지를 공격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담을 수 있다.


중국 외교·안보 정책 전문가인 시드니 맥쿼리대학의 아담 니 연구원은 "DF-26이 동원된 이번 훈련은 중국의 미사일 능력이 상당히 진전됐고 미 전략 자산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미국에 전달한 셈"이라며 "인민해방군이 미 군사력에 상당한 피해를 줄 수 있다는 것을 알리는 시도"라고 설명했다. 그는 "미중 관계가 악화될수록 중국의 이러한 훈련은 더 많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제임스 플로이드 다운스 홍콩중문대 교수 역시 "중국이 미사일 발사 장면을 공개한 것은 계산된 정치 행위"라며 "중국이 군사력과 힘을 대외적으로 보여주려는 의도"라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중국의 DF-26 발사장면 공개가 오는 30~31일 워싱턴에서 진행될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을 앞두고 있는데다 남중국해와 대만 이슈로 미국과 중국의 군사적 긴장감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나왔다는데 주목하고 있다.


지난 24일 팀 고만 미 태평양함대 대변인은 CNN을 통해 미국의 미사일 구축함인 맥캠벨과 유류보급함인 월터 S 딜호가 국제법에 따라 대만해협을 통과했다고 밝히며 중국을 자극했다. 미국은 대만해협이라 할지라도 국제법 허용 범위 안에서 전 세계 어디든 항행하고 작전을 수행하는 일을 계속하겠다는 입장이다.


미 군함의 대만해협 통과는 올해들어 이번이 첫 번째로 지난해에는 7, 10, 11월 세 차례 통과하며 중국의 반발을 샀다. 중국이 대만해협을 '앞바다'로 여기는 만큼 미 군함의 대만해협 통과는 미국이 '대만카드'를 활용해 무역전쟁 상대국인 중국을 군사적으로 압박하려는 것으로 비춰질 수 있다.





베이징 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