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르노 일찍 보면 여혐론자 된다?

최종수정 2017.08.07 15:47 기사입력 2017.08.07 15:47

댓글쓰기

美 네브라스카링컨대학 연구 결과…반대로 늦게 포르노 보면 바람둥이 될 가능성 높아

이미지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포르노를 일찍 접할 수록 여성 혐오론자가 될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근 미국 네브라스카 링컨대학의 연구진은 남성이 처음 포르노를 접하는 시기와 성차별적인 태도가 밀접한 연관 관계를 맺고 있음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이 학교에서 박사 과정을 밟고 있는 알리사 비슈만과 클리시 리처드슨이 이끄는 연구팀은 미국 미드웨스턴 대학에 재학중인 17~54세 사이의 남성 330명을 대상으로 포르노와 성차별·성문란의 상관성에 대해 설문했다.

설문 참가자들의 85%는 백인이며 93%가 이성애자였다. 이들은 포르노를 처음 접한 시기를 비롯한 46개의 질문에 대해 답했다. 응답자들은 평균 13.37세에 포르노를 처음 시청했다. 포르노를 접한 가장 이른 나이는 5세, 가장 늦은 나이는 26세였다. 조사 대상의 43.5%가 포르노를 "우연히 접했다"고 답했으며 의도적으로 찾아 본 이는 33.4%였다. 누군가의 강압에 의해 억지로 본 경우도 17.2%에 달했다. 6%는 자세한 답변을 거부했다.

연구진들이 설문을 분석한 결과 포르노를 일찍 접할 수록 여성을 지배하려는 경향이 높음을 발견했다. 흥미로운 사실은 포르노를 일찍 접할 수록 성적으로 문란한 남성이 될 것이란 연구진의 예측과 다른 결과가 나왔다는 것이다. 늦은 나이에 포르노를 본 사람일 수록 플레이보이가 될 확률이 더 높았다.

이에 연구진들은 남성의 성 심리에 영향을 주는 변수를 더 자세히 파헤칠 필요가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 비슈만은 "종교, 성기능에 대한 불안, 부정적인 성경험 여부 등이 포르노를 처음 접한 시기보다 (남성의 성 심리에 영향을 미치는) 더 주요한 변수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티잼 박충훈 기자 parkjov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