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대병원 잇단 쾌유기원 학생음악회 개최

최종수정 2016.12.29 16:41 기사입력 2016.12.29 16:41

댓글쓰기

전남대병원 잇단 쾌유기원 학생음악회 개최
썝蹂몃낫湲 븘씠肄

"24일 동아여고 이어 28일 숭의중 1동 로비서 공연"
환자·보호자 “치료에 따른 스트레스 해소”큰 호응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남대학교병원(병원장 윤택림)이 환자의 쾌유를 기원하는 광주지역 중·고교 학생들의 잇단 음악회로 훈훈한 연말을 보내고 있다.
지난 24일 동아여고 음악봉사단의 연주에 이어 28일 숭의중 공연 ‘사랑나눔 힐링콘서트’가 전남대병원 1동 로비에서 각각 열렸다.

이번 학생음악회는 환자들의 치료에 따른 스트레스 해소와 심리적 안정 도모를 위해 정기적으로 개최되고 있는 전남대병원 문화행사의 일환으로 열린 것이다.

특히 이번 공연은 학생들이 그간 틈틈이 닦아온 기량을 교실이 아닌 병원에서 환자들을 위로·격려하기 위해 마련된 음악봉사활동이어서 그 의미가 더욱 크다.
또한 병원 내방객과 시민들에게는 바쁜 연말 오후에 잠시나마 음악감상을 통해 하루의 피로를 풀어주는 청량제와 같은 공연이었다.

먼저 숭의중의 ‘사랑나눔 힐링콘서트’는 학생들의 오케스트라 연주와 학부모들의 합창 공연으로 1시간 동안 진행됐다.

학생들은 플루트 앙상블(‘마법의 성’, ‘인생의 회전목마’, ‘시간을 거슬러’)과 스트링 앙상블(‘사랑의 인사’, ‘B Rossette’)에 이어 오케스트라(‘아리랑’,‘클래식 메들리’,‘호두까기 인형 모음곡’) 연주를 선보였다.

또 학부모들의 합창메들리와 댄스공연도 이어졌다.

이날 참석한 환자와 보호자를 비롯한 관객들은 공연이 끝날 때마다 힘찬 박수를 보내면서 음악회의 분위기를 한껏 달궜다.

이날 공연을 지켜본 환자 김 모씨(53세, 광주시 백운동)는 “매일 병상에서 받은 치료로 조금 피곤하지만 자식과 같은 학생들의 연주를 듣고나니 마음이 훨씬 가벼워 진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이날 공연을 펼친 숭의중 김 모군은 “오늘 링거를 꽂고 우리공연을 보러온 환자분들이 빠른 시일 내 나으시기를 바라며, 이번 음악회가 좋은 선물이 되길 바란다”고 공연소감을 말했다.

또한 동아여고 음악봉사단은 지난 24일 오후 귀에 익은 클래식과 영화음악 등 9곡을 연주하면서 성탄절을 가족과 함께 보내지 못하는 환자들의 마음을 위로했다.

노해섭 기자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