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내년 창업지원 위해 6000억원 투입

최종수정 2016.12.30 06:00 기사입력 2016.12.30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정부가 2017년 창업자 지원을 위해 총 6158억원을 투입한다.

중소기업청 등 7개 정부 부처(미래창조과학부, 농림축산식품부, 문화체육관광부, 특허청, 고용노동부, 교육부)는 30일 2017년도 정부 창업지원사업을 통합공고한다고 밝혔다.

창업사업화, R&D 지원(출연?보조) 등을 포함하는 내년 정부 창업지원사업은 6158억원 규모로 전년대비 394억원 증가했다.

총 7개 부처 62개 사업으로 중기청 26개(5191억원), 미래부 22개(612억원) 순이다. 분야별로는 사업화 지원사업 20개(2870억원), 멘토링?컨설팅 지원사업 9개(347억원) 등으로 구성돼 있다.

정부 창업지원사업에 대한 정보는 ‘K-startup(케이-스타트업) 사이트’를 통해 접할 수 있다. 창업자의 관심에 따라 지역, 분야, 업력, 연령 등으로 검색하여 (예비)창업자가 손쉽게 찾을 수 있고, 창업지원사업에 대한 신청 및 접수도 할 수 있다.
중기청 등 관계부처는 향후 서울·부산·대전 등 5개 권역에서 통합설명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내년 각 부처별 지원대상, 규모, 일정 등을 안내하고, 별도로 상담부스를 운영하여 창업자와 소통도 강화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정부부처와 지자체의 창업지원사업을 종합한 ‘창업지원사업 안내책자’를 발간·배포하여 창업지원사업에 대한 이해를 도울 예정이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