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정원 출신 김병기 “반기문, 말년에 험하게 되고 싶지 않으면 조용히 명예를…”

최종수정 2016.12.29 11:10 기사입력 2016.12.29 11:10

댓글쓰기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연합뉴스 제공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연합뉴스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인철 인턴기자]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향해 "말년에 험하게 되고 싶지 않으면 조용히 명예를 지키고 여생을 사는 게 좋다"고 말했다.

지난 26일 서울시당 인터넷 팟캐스트에 출연한 김 의원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검증을 통과하기가 만만치 않을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4.13 총선 당시 문재인 전 대표가 영입한 인사로 국가정보원 인사처장 출신이다. 김 의원은 "나는 잘 알기 때문에 말씀드리는 것"이라며 "대통령이 안 돼도 국가를 위해 할 수 있는 일은 많다"고 했다.

때문에 한 언론매체에서 보도한 반 총장이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23만달러를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김 의원이 무엇인가 알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이를 두고 비문(비문재인) 진영에서는 "문 전 대표 주변 인사들의 자신감이 지나치다"며 "아직 (대선 관련) 당내 경선도 시작되지 않은 상황에서 마치 집권한 것처럼 행세하는 건 문 전 대표는 물론이고 당에도 도움이 안 된다"라고 말했다.
정인철 인턴기자 jungincheo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