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노보드 이상호, 한국 스키 사상 첫 월드컵 메달 사냥 도전

최종수정 2016.12.19 19:22 기사입력 2016.12.15 10:50

댓글쓰기

이상호(왼쪽) 시상식 [사진=대한스키협회 제공]

이상호(왼쪽) 시상식 [사진=대한스키협회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스노보드 알파인 종목 메달 유망주로 꼽히는 이상호(21·대한스키협회)가 16일(한국시간) 2016~2017시즌 첫 스노보드 알파인 월드컵인 이탈리아 까레자 평행대회전 종목 대회에 출전한다. 한국 스키 종목 사상 최초 월드컵 메달 사냥에 도전한다.

이상호는 지난해 중국에서 한 국제스키연맹(FIS, Federation Internationale de Ski)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스노보드 남자 평행대회전에서 우승을 차지하면서 국제무대에 두각을 나타냈다. 지난 3월 유로파컵에서 우승했다. 유로파컵 통틀어 아시아 선수가 스노보드 평행대회전 종목에서 시즌 랭킹 1위를 차지한 것은 이상호가 최초다.
유로파컵 우승 등으로 2015~2016시즌을 FIS 포인트 15위로 마감했다. 이상호는 올 시즌부터 국제대회 참가 시 앞 순위에서 경기를 치를 수 있는 이점을 갖게 된다. FIS 포인트 상위 열여섯 명은 랜덤으로 추첨해 출전 순서를 첫 번째부터 열여섯 번째까지 부여 받는다. 앞에서 경기를 치르는 것이 설질이 좋기 때문에 좋은 성적을 내는데 유리하다. 이번 월드컵에서 첫 메달을 기대해 볼 수 있다.

이상호를 지도하고 있는 국가대표 이상헌 코치(41·대한스키협회)는 “이상호는 세계 톱 랭커들과 비교해서 속도와 기술면에서 대등하다고 볼 수 있다. 실제로 함께 훈련 중일 때는 이길 때도 많다. 다만 세계적인 선수들과 비교해 아직 어린 나이인지라 경험적인 측면과 멘탈적인 부분을 지속적으로 보완해 나간다면 2018평창올림픽에서 분명 좋은 성적이 가능하다”고 했다.

신동빈 회장이 직접 지시하여 현재는 2012년부터 팀을 이끌어 온 이상헌 코치를 중심으로 크리스토프 귀나마드 외국인 기술 전문 코치(51·프랑스, 대한스키협회), 손재헌 체력담당 트레이너(25·대한스키협회), 이반 도브릴라 왁싱 담당 코치(34·크로아티아, 대한스키협회), 시모니 프레드릭 물리치료사(44·프랑스, 대한스키협회), 여기에 김연아, 박태환 선수의 심리 상담 멘토인 조수경 박사(조수경스포츠심리연구소 소장) 까지 합류하여 이상호의 경기력 향상을 이끌고 있다.
이상호는 지난 15일 이탈리아 까레자 월드컵을 마친 후 근교의 이탈리아 코르티나 담페초 지역으로 이동하여 17일 평행회전 종목 월드컵 메달 획득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후 2017년 2월 휘닉스 평창에서 테스트이벤트로 치러지는 스노보드 월드컵과 삿포로 아시안게임 메달에도 도전한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