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노보드 알파인 국가대표 이상호, FIS 독일 유로파컵 2연속 준우승

최종수정 2016.12.19 19:15 기사입력 2016.12.12 13:18

댓글쓰기

이상호(왼쪽) 시상식 [사진=대한스키협회 제공]

이상호(왼쪽) 시상식 [사진=대한스키협회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스노보드 알파인 국가대표 부동의 에이스 이상호(22·한국체대)가 11일(한국시간) 독일 호푸겐에서 한 국제스키연맹(FIS) 유로파컵 평행대회전(PGS) 2차 대회에서 또다시 준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10일에 있었던 1차 대회에 이어 2개 대회 연속 준우승을 하며 쾌조의 컨디션을 보였다.
1차 대회에 이어 이번 2차 대회도 세계랭킹 1위인 얀코프 라도슬라프(불가리아)와 2위인 소볼레프 안드레이(러시아) 등 세계 정상급 선수들이 대거 출전하여 월드컵 대회를 방불케 했다.

이상호는 예선 1, 2차전 합계 1분 03초 72, 전체 3위의 기록으로 어제보다 좋은 순위로 본선에 진출했다. 본선 16강에서 우연히 전날 대회에서 맞대결을 펼친 대한민국 스노보드 대표팀 라이벌인 최보군(27·국군체육부대)과의 재대결을 했다.

선의의 경쟁을 펼친 끝에 이상호가 8강에 진출했다. 준결승에서는 세계 2위의 소볼레프 안드레이선수를 만나 좀 더 공격적인 러닝을 펼쳐 4강에 진출하였다. 최종 결승에서 2014~2015시즌 세계랭킹 1위이자 지난 1차 대회에서 이상호와의 대결에서 0.1초 차이로 우승을 차지한 두포르 실바인(프랑스)을 상대로 재대결을 펼쳤으나 0.05초 차이로 아쉽게 패해 다시 한 번 준우승을 차지했다.
이상호는 “오늘은 어제의 시합 때문에 체력적인 부담이 있었지만, 오히려 그것이 도움이 되어서 좀 더 시합에 집중할 수 있었고 코치님들의 도움 덕분에 기분 좋게 부담없는 경기를 치룰 수 있었다” 고 했다.

또한 “이번 경기에서의 멘탈 적인 부분 등 모든 것이 순조롭게 준비되고 있다. 이 느낌을 이어서 이번 시즌 첫 월드컵을 좋은 성적으로 시작해 보겠다”고 했다.

이상헌 스노보드 알파인 국가대표 코치(41·대한스키협회 )는 “아쉽게 준우승을 했지만, 4강 경기에서 세계랭킹 2위인 소볼레프 선수와의 경기는 이상호 선수의 테크닉의 진가를 발휘한 경기였고, 시종일관 완벽한 라이딩을 구사하였다”며 “이틀에 걸친 이번 대회에서 이상호 선수는 세계 정상급의 선수임을 보여줬다”고 했다. 더불어 “15일에 있을 이탈리아 월드컵을 위해 컨디션 관리에 중점을 두어 월드컵 첫 메달 획득 목표를 달성하도록 노력할 것이고 앞으로 있을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메달 획득을 위해 계속 정진해갈 것”이라고 했다.

이상호는 12일 카레자(이탈리아)로 이동하여 15일 하는 이번 시즌 첫 월드컵에 출전하여 설상종목 사상 첫 월드컵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