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한·일 전문가와 '동북4구' 도시재생 세미나 개최

최종수정 2016.12.14 06:00 기사입력 2016.12.14 06:00

댓글쓰기

14일 오전 플랫폼창동61 레드박스…사사키이치로 교수 기조강연

자료:서울시

자료:서울시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서울시는 14일 오전 플랫폼창동61 레드박스에서 동북4구(성북·강북·도봉·노원)의 지속가능한 도시재생 방향을 모색하는 한·일 전문가 세미나를 연다고 밝혔다.

시는 한국보다 앞서 도시 노후화가 된 일본과 유럽, 미국 등의 사례를 통해 동북4구의 도시재생에 대한 방향을 찾고자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일본은 2001년 '도시재생본부'를 발족해 총리가 본부장을 직접 맡아 중요한 국가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번 세미나는 일본의 도시·마을만들기의 권위자인 사사키이치로 요코하마시립대 명예교수가 '21세기 지속가능한 도시재생-세계 근현대 역사의 종언을 바탕으로'라는 주제로 기조강연을 한다. 이어 최정한 동북4구도시재생협력지원센터장, 이영범 경기대 건축학과 교수, 김성훈 강북구 마을모임 대표, 정거택 서울시 동북권사업반장이 '동북4구 지속가능한 도시재생의 모색'에 대한 토론에 참여한다.

시 관계자는 "이번 세미나가 해외 사례를 벤치마킹하여 창동·상계 신경제중심지 조성 등 동북4구의 도시재생의 방향을 정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내년도에는 지속가능한 도시재생을 위한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