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최순실 모른다” 잡아떼던 김기춘 무너뜨린 이 한 방!

최종수정 2016.12.19 22:35 기사입력 2016.12.08 08:30

댓글쓰기

‘주식 갤러리’ 네티즌이 박영선 의원에 전달해 공개된 동영상에 실토

▲네티즌, 박영선에 김기춘 위증 정황 제보. (사진=국회방송, 디시인사이드 주식갤러리)

▲네티즌, 박영선에 김기춘 위증 정황 제보. (사진=국회방송, 디시인사이드 주식갤러리)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윤주 인턴기자] 네티즌 수사대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호흡이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항복’을 받아냈다.

7일 국회에서 열린 ‘국조특위 2차 청문회’에 출석한 김 전 실장은 의원들의 집중 질의를 받으면서도 시종 모르쇠로 버티기 작전을 구사했다.
김 전 실장의 입장이 번복된 것은 박영선 의원이 시민으로부터 제보 받은 한 편의 영상을 공개하는 상황에서 벌어졌다. 폭탄같은 이 자료는 디시인사이드 '주식 갤러리'의 한 네티즌이 박 의원 측에 제보한 것으로 알려진 동영상.

이 네티즌은 이날 오후 9시쯤 박 의원에게 메신저를 통해 김 전 실장이 '최순실을 알고 있었다'는 사실을 증명할 만한 영상을 건넸다.

해당 영상에는 2007년 7월19일 당시 한나라당 대선 예비후보였던 박근혜 후보의 검증 청문회에 참석한 박 후보와 김 전 실장의 모습이 자주 비쳐졌다. 김기춘 전 비서실장이 법률자문위원장으로 방청석 맨 앞자리에 앉아 자료를 살펴보는 모습도 눈에 띈다.
영상에는 ‘최순실’이라는 이름도 반복해서 등장한다. 당시 청문회에서 박 후보와 최태민씨의 약혼설을 검증하며 최순실씨를 조사했고, 특히 최태민씨의 재산취득 경위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했다는 내용이 다뤄졌기 때문이다.

상황은 180도 급반전된 분위기였다. 박 의원은 "법률자문위원이던 김 전 실장이 최순실을 몰랐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김 전 실장을 압박했다. 순간 그는 당황한 듯 흐트러진 모습으로 "죄송하다. 저도 나이 들어서…"라며 "최순실이란 이름은 이제 보니까 못 들었다고 말할 순 없다"고 입장을 바꿨다.

앞서 김 전 실장은 JTBC가 최순실 태블릿PC를 입수, 국정농단의 일단을 보도한 뒤에야 최순실이란 이름을 알았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그때까지 한 번도 만난 사실은 없다고 주장해왔다.

한편 디시인사이드 '주식 갤러리'의 정보 수집력은 이미 온라인에서 소문이 난 상태로 '주식 빼고 다 잘하는 주갤러'라는 별명이 붙기도 했다.

김윤주 인턴기자 joo041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