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당 "朴대통령, 미련 못 버린 듯..9일 탄핵 통해 국민 뜻 전할 것"(상보)

최종수정 2016.12.19 22:25 기사입력 2016.12.06 17:2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홍유라 기자]더불어민주당은 6일 박근혜 대통령이 새누리당 지도부를 통해 4월 퇴진, 6월 대통령 선거 일정을 수용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유감의 뜻을 밝혔다.

윤관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박 대통령은 여전하다. 단 한 순간도 변화가 없다"면서 "한겨울 차가운 바람 부는 거리에 나선 국민을 또다시 외면했다"고 비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탄핵을 통해 국민의 뜻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은 새누리당 지도부와 회동에서 탄핵 절차가 예정대로 진행되면 헌법재판소 과정을 보며 국민과 국민을 위해 차분하고 담담하게 갈 각오가 되어있다고 말했다고 하는데, 이는 탄핵이 가결되더라도 끝까지 가겠다는 뜻은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면서 "국회가 정하면 따르겠다는 말은 헛말이었다"고 비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대통령직에 대한 미련을 못 버린 것이냐"면서 "언제까지 국민을 기만하고 힘들게 하려는 것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냉험한 현실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지 못하고 대통령직을 지킬 허황한 꿈을 갖고 있다면 그 꿈에서 깨어나야 한다"면서 "마지막까지 국민 요구를 거부하는 대통령에게 국회와 헌법은 국민의 뜻이 무엇인지 9일 탄핵을 통해 똑똑히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윤 수석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야3당 대표 회동 결정에 따라 탄핵 가결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