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가 필수 의약품' 총 109종 지정 "신종전염병 대응"

최종수정 2016.12.19 22:21 기사입력 2016.12.06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지카, 메르스 등 신종전염병 발생과 지진, 북한 핵위협 등 위기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의약품 총 109종이 '국가 필수 의약품'으로 지정, 관리된다.

정부는 6일 황교안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국가 필수 의약품의 범부처 통합관리체계를 구축하고 공중보건 위기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국가 필수 의약품 안정공급 종합대책'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대책은 최근 전 세계적으로 지카, 메르스 등 신종전염병 발생과 지진, 북한 핵위협 등 위기상황이 증가함에 따라 의약품의 안정적 공급을 통한 공중보건 위기에 선제적이고 체계적으로 대응하고 국민 치료기회를 보장하기 위해 마련됐다.

'국가 필수 의약품'은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안정공급 지원이 필요한 의약품을 말한다. 정부는 '국가비축용 의약품' 36품목과 '공급중단시 지원의약품' 73품목 등 총 109종의 의약품을 지정했다. 국가비축용 의약품은 국가의 비상 상황에 쓸 수 있도록 보유량을 항상 유지하는 의약품이다. 공급중단 시 지원 의약품은 시장 기능만으로는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어려운 의약품이다. 정부는 공급중단 시 지원 의약품의 공급이 끊이지 않도록 통관을 빠르게 하는 등 지원할 방침이다.

생물테러 때 필요한 해독제(보툴리눔 항독소), 인플루엔자 등의 감염병 유행에 필요한 항바이러스제(타미플루 등), 방사선에 피폭에 필요한 요오드화칼륨 등이 '국가비축용 의약품'으로, 결핵 치료제(7품목), 인플루엔자 백신(18품목), 탄저균 백신(4품목) 등이 '공급중단 시 지원 의약품'으로 선정됐다.
국가 필수 의약품은 지난 3월 구성된 '국가 필수의약품 안정공급 협의회'가 지정해 관리한다. 향후 국내ㆍ외 보건 상황에 따라 지정 품목은 변경이 가능하다.

안전공급 협의회는 국무조정실 등 9개 정부부처(교육부, 국민안전처, 국방부, 보건복지부ㆍ질병관리본부, 고용노동부, 국가보훈처, 식품의약품안전처, 원자력안전위원회)와 한국제약협회 등 민간 전문단체(대한의사협회, 대한약사회, 한국 다국적 의약 산업협회, 한국희귀·필수의약품센터)가 참여한다.

이와 함께 정부는 의료인들이 필수 의약품의 종류와 비축량, 사용량 등을 확인할 수 있는 '국가필수의약품 종합 포털'(가칭)을 만들어 운영할 방침이다. 또 '통합 관리 시스템'을 통해 정부부처 간 의약품 관련 정보를 공유할 예정이다.

한국희귀의약품센터는 '한국 희귀ㆍ필수의약품센터'로 확대 개편된다. 기존에 희귀의약품 관리를 맡던 이 기관은 앞으로 필수 의약품의 공급상황 등을 항상 지켜보는 역할을 맡는다.

정부는 "이번 종합대책 시행은 공중보건 위기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의료 현장에서 꼭 필요한 의약품이 안정적으로 공급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