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식약처, 김치류 등 제조업체 점검 131곳 적발

최종수정 2016.12.19 21:56 기사입력 2016.12.01 09: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김장철을 대비해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지난달 14일부터 18일까지 김치류, 고춧가루, 젓갈류 제조업소 등 2454곳에 대해 일제 교차 점검한 결과, 건강진단 미실시 등을 위반한 131곳을 적발했다고 1일 밝혔다.

식약처는 시중에 유통 중인 김치류, 고춧가루, 젓갈류 등 182건을 수거해 대장균군, 타르색소 등의 항목을 검사했다. 그 결과, 부적합 판정된 제품은 없었다.
식약처는 앞으로 식품법령을 고의적으로 위반하거나 부당 이익을 목적으로 소비자를 기만하는 무신고 업체 및 부패ㆍ변질 등 저질 원료 사용, 유통기한 위ㆍ변조 행위 등을 중점 점검해 소비자들에게 안전한 식품이 생산·공급될 수 있도록 지도ㆍ점검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