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세아, 회계법인 부회장과 '불륜설' 해명…"악의적으로 이야기 꾸며냈다"

최종수정 2016.12.19 18:52 기사입력 2016.12.03 14:55

댓글쓰기

김세아. 사진=연합뉴스 제공

김세아.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모 회계법인 부회장 A씨와의 불륜관계설에 시달리고 있는 배우 김세아가 억울함을 호소했다.

3일 김세아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A씨와 이혼소송 중인 조씨가 "악의적으로 이야기를 꾸며 냈다"며 "조씨가 남편 A씨와 이혼 소송에서 본인에게 유리하게 이끌어가려고 한 것 아닐까 싶다"고 토로했다.

김세아는 “제 남편인 김규식 씨 블로그를 찾아서 조씨가 먼저 연락을 했다”며 “제가 SNS에 사진을 올리지 않더라도 지인들이 제 이름을 해시태그 걸어보면 보인다. 그걸 보고 내 남편에게 ‘김세아 씨는 삶이 참 화려하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냈다”고 밝혔다.

이어 “조씨가 보낸 메시지 내용을 남편이 나에게 토스해줬다"며 "(조씨가) 저를 성매매한 파렴치한 여자로 몰아서 가족들까지 동네에 얼굴 못 들고 다니게 만들겠다고 했다”고 털어놨다.

김세아는 해당 매체에 여러 추측성 기사에 쓰인 사진에 대한 자세한 설명과 함께 지인들의 진술서 및 영수증 내역서 등을 공개했다.
한편 지난 2월 조씨는 남편인 A씨와 김세아가 부적절한 관계를 맺어 자신의 결혼생활이 파탄났고, 김세아가 자신의 남편에게 경제적인 지원까지 받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현재 김세아는 관련 혐의를 부인 중이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