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미애찬 수산물브랜드대전 대상 수상

최종수정 2016.12.19 22:00 기사입력 2016.12.02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해양수산부는 해서물산 전복장 '해미애찬'이 '2016 수산물브랜드대전'에서 대상을 수상했다고 2일 밝혔다.

김윤세(죽염), 김정배(새우젓), 유명근(어리굴젓) 등 수산식품 기능인 3명은 전통식품분야 식품명인으로 신규됐다.

대상을 수상한 해서물산 해미애찬은 비린내가 적고 식감과 향이 좋으며, 건강 간편식품으로서 다양한 계층이 선호할 수 있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또 금상에는 바다원의 매일충전에너지바, 은상에는 부경대학교 어간장연구소의 어박사, 동상에는 에스엠생명공학의 생생(간장게장), 어업회사법인 씨스타의 해피해(해조류상품), 어업회사법인 명품김의 마로칩43(김스낵)이 각각 선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6개 명품 수산가공식품은 4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6창조경제박람회'에 전시되며 국내산 수산물 전문 인터넷 시장인 피쉬세일과 수협 쇼핑 특별기획전 등을 통해 판매할 계획이다.
이날 수산식품명인에 선정된 김윤세 명인은 1987년 부친으로부터 기술을 전수받아 죽염생산 허가를 취득한 후 천일염을 대나무, 황토로 싸서 무쇠 가마 속에서 9번 굽는 전통 죽염 제조기술을 계승해 왔다.

김정배 명인은 외조부와 부친으로부터 물려받은 토굴 저장고로 3대에 걸친 젓갈 제조비법을 계승, 발전시켜 발효기간에 따라 식감과 맛이 독특한 새우젓을 개발했다.

유명근 명인은 증조부, 조부, 모친까지 4대에 걸쳐 서해안 굴을 소금, 고춧가루, 물만으로 발효시켜 고유의 향과 맛을 보존하는 어리굴젓 제조법을 계승, 발전시키는 데 높은 평가를 받았다.

해수부 관계자는 "우수한 수산물 브랜드를 발굴해 국민 입맛에 맞는 상품을 개발하고 식품명인을 통한 전통 수산식품을 전승해 수산물 소비 진작과 수출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