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원시 '청춘도시' 시동…15일 미래기획단 출범

최종수정 2016.11.15 07:03 기사입력 2016.11.15 07:03

댓글쓰기

수원시청

수원시청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 수원시가 '미래기획단'을 출범했다.

수원시는 다가올 '인구 절벽' 시대에 대비하고, 미래를 준비하기 위해 15일 시청 회의실에서 '청춘도시 수원 미래기획단'을 출범했다고 밝혔다. 수원시는 미래기획단 위원으로 40명을 위촉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이날 위촉식에서 "미래기획단은 수원시의 지속 가능한 미래를 준비하는 첫 단추가 될 것"이라며 "사회 구조ㆍ체계의 문제, 성장과 발전을 제약하는 원인을 분석하고 대안을 마련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래기획단은 기획운영위원회와 일자리ㆍ출산육아ㆍ주거환경ㆍ건강여가분과 등 4개 분과로 이뤄져 있다. 각 분과에서 8명의 위원이 활동한다. 기획단을 대표하고 사무를 총괄하는 단장은 김동근 수원시 제1부시장이 맡는다.

미래기획단은 '모든 세대가 살기 좋은, 청춘도시 수원'을 만드는 데 최우선 목표를 두게 된다. 이를 위해 인구 변화에 따른 현실을 진단하고 미래를 예측하며 미래 비전과 전략, 추진 과제 등을 발굴하게 된다. 실행계획은 3ㆍ5ㆍ10년 단위로 수립한다. 또 각계각층 의견을 수렴하고, 시민들의 제안을 반영하기 위한 '미래 포럼'을 운영한다.
내년 2월에는 '수원시 미래 비전'을 선포, 시민들에게 수원시가 나아갈 방향을 제시한다.

미래기획단은 올해 1월 염태영 수원시장이 신년기자간담회에서 처음 언급했다.

염 시장은 당시 "대한민국은 지금 저성장이라는 낯선 미래에 접어들고 있다"며 "수원시는 지방정부 차원에서 대안을 모색하기 위해 미래기획단을 출범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수원시는 이후 9월 '수원시 청춘 도시 수원 미래기획단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대학교수, 분야별 전문가, 수원시의회 의원 등 40명으로 이뤄진 미래기획단을 구성했다.

한편 '인구 절벽'은 생산가능 인구(15~64세)가 줄어드는 것을 말한다. 우리나라는 2018년 '인구 절벽'이 시작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인구 절벽 원인은 저출산이다. 지난 5년간 우리나라 합계출산율은 1.24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4개국 중 꼴찌다. 반면 우리나라의 65세 이상 인구는 2010년 11%에서 2015년 13.2%로 5년 새 2.2%포인트 늘어났다.

2000년 고령화 사회(65세 이상 인구 비율 7% 이상)에 들어선 우리나라는 2017년 '고령사회'(14% 이상), 2026년 '초고령사회'(20% 이상) 진입을 앞두고 있다.

수원시 65세 이상 인구 비율은 2010년 6.9%에서 2015년 8.4%로 1.5%포인트 상승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