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광옥, 이정현 만나 "김병준 총리 문제 인정…영수회담서 논의하자"(상보)

최종수정 2016.11.07 11:12 기사입력 2016.11.07 11:12

댓글쓰기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은 7일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를 예방해 "김병준 총리 인준 문제를 비롯해 모든 문제에 대해서 영수회담에서 논의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 비서실장은 이날 새누리당 당사에서 이정현 대표를 만나 이같이 말하며 "절차적 문제가 있다고 인정을 안 하는 것이 아니다"며 "모든 문제를 영수회담에서 의제에 관계없이 터놓아야 한다"고 제안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한 비서실장을 통해 조만간 국회를 방문해 여야 대표들을 만나 김병준 총리 인준 문제뿐만 아니라 현 시국과 관련해 논의할 뜻이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국회에서 총리 인준 절차를 밟을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이 대표는 "매우 이례적으로 대통령이 국회에 와서 정당 지도자를 만날 용의가 있는 것으로 받아 들이겠다"면서 "야당 지도자들에게 강력히 부탁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영수회담에 빨리 응해서 야당에서 주장하는 거국내각, 책임총리 등 많은 부분을 대통령에게 직접 얘기했으면 좋겠다"며 "의제 제안 없이, 시간 제한 없이 충분하게 얘기 나눌 수 있는 자리가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 대표는 "일단 여당은 추천을 했으니까 야당도 추천을 하고, 그 논의 과정에서 우리는 최대한 야당을 존중할 것"이라며 "빨리 서로 추천이 돼서 국정공백을 최소화했으면 좋겠다"고 맺음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