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만성적자 '스무디킹', 신세계 품에서도 진전없네

최종수정 2016.10.27 10:24 기사입력 2016.10.27 10:24

댓글쓰기

신세계푸드에 인수 10개월…매장 수·매출 등서 부진
"내년 흑자전환, 가맹점 100호점 시대 열 것"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스무디킹코리아가 신세계푸드에 인수된 지 10개월이 됐지만 매장 수, 매출 등에서 두각을 나타내진 못하고 있다. 스무디킹코리아는 국내 시장 상황에 맞는 메뉴 출시와 매장확대 등에 집중해 내년까지 가맹점을 50% 이상 늘려나가겠다는 방침이다.

2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스무디킹코리아는 올 9월말 기준 매장이 직영 32개, 가맹 65개 등 총 97개로 인수 이전보다 8개 가량 줄었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스무디킹 국내 사업이 워낙 신통치 않았던 터라, 인수했다고 해서 곧바로 매장을 급격히 늘리는 등의 공격적인 사업을 할 수 있는 상황은 안됐었다"며 "향후 국내 시장에 맞는 메뉴개발과 MD구성 등을 통해 내년에는 가맹 100호점 시대를 열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스무디킹코리아는 가맹점을 2017년까지 100개 내겠다는 내부 계획을 세운 상태다. 올 하반기부터 프랜차이즈 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신세계푸드가 지난해 10월 스무디킹코리아 지분 전량 인수 계획을 밝히고 12월 계약을 완료했을 당시 매장은 직영 34개, 가맹 71개점 등 총 105개가 있었다. 그러나 인수 이후 97개로 오히려 줄었으며 영업이익도 감소해 올 상반기까지 47억5000만원의 적자를 냈다. 스무디킹코리아는 2012년부터 4년간 만성적자 상태다.
이에 대해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인수 후 내실을 다지기 위해 일부 매장의 구조조정을 실시하고 비즈니스 경쟁력 강화를 위해 국내 시장에 맞게 MD 차별화를 진행했기 때문"이라면서 "내년에는 흑자전환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신세계푸드는 스무디킹코리아에 내년에 34억원, 2018년에는 58억원, 2019년에는 87억원 등 3년간 총 179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최근 스무디킹코리아가 소규모 매장 형식으로 프랜차이즈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어 본격적인 가맹점 늘리기에 나설 것으로 판단된다.

프랜차이즈 업계 한 관계자는 "제2의 스타벅스가 될 것이라는 기대감도 있었지만 음료 가격대가 워낙 높고, 특히 올해는 1000~2000원짜리 저가 생과일주스가 급성장하는 바람에 가맹점 확장도 기대에 못 미치는 것으로 안다"면서 "테이크아웃형태의 소형 매장에 주력하고 있지만 시장에서의 반응은 아직까지 미지수"라고 말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