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安 "백남기 농민 '외인사'…정치논리 개입 안돼"

최종수정 2016.10.02 15:10 기사입력 2016.10.02 15:10

댓글쓰기

安 "백남기 농민 '외인사'…정치논리 개입 안돼"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는 2일 "고(故) 백남기 농민의 사인은 외인사"라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게재해 "의학을 포함한 과학에서는 사실이 중요하다. 여기엔 정치 논리가 개입할 여지가 없고 개입해서도 안 된다"며 이 같이 전했다.
그러면서 안 전 대표는 "제 후배이기도 한 서울대 의대 학생들이 고 백남기 농민 사망원인과 관련해 '선배님들께 의사의 길을 묻습니다'란 제목의 성명을 발표했다"며 "저도 의사 선배로 학생들 생각에 동의한다"고 했다.

그는 "예전에 어떤 사람이 뿌린 황산을 맞은 소년이 온 몸에 3도 화상을 입고 치료 중 패혈증으로 사망한 일이 있었다"며 "이 경우 사인은 패혈증이 아니라 황산으로 인한 화상이다. 즉 병사가 아닌 외인사"라고 설명했다.

안 전 대표는 또한 "국내 전문가들은 물론이며 전세계가 보고 있다"며 "우물 안 개구리처럼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 하다가는 우리나라가 국제적 망신을 당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논란의 여지가 없는 것을 정치적인 논란으로 만드는 우를 범해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