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언프리티랩스타3' 전소연·애쉬비, 세미파이널 진출 '대이변'

최종수정 2016.09.17 11:33 기사입력 2016.09.17 11:33

댓글쓰기

언프리티랩스타3. 사진=Mnet '언프리티랩스타3' 방송 캡쳐

언프리티랩스타3. 사진=Mnet '언프리티랩스타3'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언프랩3' 유나킴과 그레이스가 영구탈락했다.

16일 방송된 Mnet '언프리티랩스타3(이하'언프랩3')’에서는 파이널 트랙을 차지하기 위한 첫 번째 미션 본선공연이 치러졌다.
이에 앞서 지난주 '2대 2 팀 디스 배틀'의 패자 그레이스, 애쉬비, 육지담, 유나킴은 본선공연 진출을 놓고 솔로배틀을 펼쳤다.

트루디, 베이식, 예지, 타이미, 샵건, 산체스, 지투, 한해 등 래퍼 18인이 심사위원으로 초대돼 4명의 랩을 평가했다.

그 결과 색다른 두 모습을 보여준 애쉬비와 중독성 있는 훅을 선보인 육지담이 본선공연에 합류하고 그레이스, 유나킴은 영구탈락했다.
이어진 본선공연에서는 'Myself'라는 주제로 래퍼들이 직접 비트와 가사, 퍼포먼스까지 스스로 프로듀싱해 관객 앞에 선보였다.

1라운드 미료와 전소연의 대결에서 미료는 세 보이는 겉모습과 달리 내면의 여린 모습을 고백한 'I.M.'을 불러 호응을 얻었다. 또한 피처링으로 어반자카파 조현아를 섭외해 객석을 달궜다. 반면 전소연은 '어린이의 하루'라는 곡으로 악동래퍼 슈퍼비를 섭외해 자기 나이에 어울리는 당찬 무대를 펼쳤다.

2라운드 나다와 애쉬비의 대결에서 나다는 '와썹' 멤버들과 선배가수 박미경을 섭외해 'Nasty' 무대를 꾸몄다. 애쉬비는 괴물 보컬 손승연과 함께 어머니에게 자랑스러운 딸이 되고 싶은 마음을 담은 ‘그녀’라는 곡으로 관객의 심금을 울렸다.

관객투표 결과 전소연과 애쉬비가 승리하는 대이변이 벌어졌다. 전소연과 애쉬비는 세미파이널 진출 확정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미료 랩 잘했는데 아쉽다" "오랜만에 슈퍼비 무대 보니까 좋다" "애쉬비 랩 감동"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