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제자동화정밀기기전 폐막…관람객 2만7000여명·구매상담 '6573억'

최종수정 2016.09.12 09:05 기사입력 2016.09.12 09:05

댓글쓰기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6 국제자동화정밀기기전 전경. 사진제공=한국기계산업진흥회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6 국제자동화정밀기기전 전경. 사진제공=한국기계산업진흥회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제17회 '2016 국제자동화정밀기기전(KOFAS 2016)'이 폐막했다.

한국기계산업진흥회가 주최한 국제자동화정밀기기전은 지난 6일부터 9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렸다. 이번 전시회에는 한국을 비롯해 일본, 독일, 대만, 미국, 중국 등 18개국 296개사가 2125개 품목의 제품을 선보였다. 2만7357명이 전시장을 방문했다. 전시회 기간 동안 이뤄진 구매상담은 5억9300만 달러(약 6573억 원)에 이른다.
국제자동화정밀기기전은 공장 자동화분야 국내 최대 전시회다. 올해는 '자동화, 스마트를 입다'라는 주제로 열렸다. 모션콘트롤전, 금속가공기기·금형전 등 아홉 개로 구성된 전문전시관에는 두산중공업, 세창인터내쇼날, 인아오리엔탈모터 등 공장 자동화기기의 국산화에 성공한 기업들이 대거 참가했다. IT융합·3D프린팅전, 드론산업전 등 제조업의 변화상을 엿볼 수 있는 전시관을 새롭게 개설해 관람객의 관심이 집중됐다.

세창인터내쇼날의 물류 자동화용 컨베이어벨트 시스템

세창인터내쇼날의 물류 자동화용 컨베이어벨트 시스템

기산진은 전시회 종료 후에도 '온라인 전시회'를 운영해 바이어가 참가업체 정보를 온라인상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기산진 박영탁 상근부회장은 "이번 전시회는 자동화기기와 ICT 융합제품의 시장진입을 돕고 자동화산업의 최신 기술을 소개했다"며 "앞으로도 참가업체 만족도 향상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