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중기센터 폐업 소상공인 300곳 재기돕는다

최종수정 2016.09.07 09:22 기사입력 2016.09.07 09:22

댓글쓰기

경기중기센터

경기중기센터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와 경기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가 갑작스런 폐업으로 위기에 내몰린 소상공인의 재기를 돕는데 나선다.

경기도와 경기중기센터는 폐업예정인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사업정리도우미 프로젝트'에 참가할 소상공인 300곳을 8일부터 선착순 모집한다.
윤종일 경기중기센터 대표는 "도내 자영업자 중 15%는 매년 폐업을 하는 어려운 상황에 있다. 특히 폐업을 하는 소상공인의 대다수가 폐업 과정에 드는 많은 비용 때문에 재 창업이나 전직 등 재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는 소상공인 가계 부담과 함께 사회적인 문제로 비화되고 있다. 이에 경기도와 경기중기센터는 사업정리도우미 프로젝트를 통해 '컨설팅'과 함께 '실행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경기중기센터는 컨설팅 지원사업으로 ▲사업정리에 필수적인 각종 신고 절차 ▲미 이행시 불이익 설명 ▲사업양도 및 정리에 대한 절세 방법 ▲각종 신용회복 방법 ▲매각 대상 품목 매입 업체 발굴 및 견적가 판단 ▲인수 창업자 발굴 지원 ▲조기 생계 안정을 위한 재취업 정보ㆍ기회 제공 등을 펼친다.

또 폐업예정인 소상공인이 컨설팅 진행 후 사업재기의 의향이 있을 경우 실행비용 지원 사업으로 ▲양수자 발굴 홍보비(최대 30만원) ▲집기ㆍ설비 등 철거비(최대 100만원) ▲점포환경개선 및 홍보ㆍ광고비(최대 200만원) 등을 제공한다.
사업정리도우미 프로젝트는 이지비즈 홈페이지(www.egbiz.or.kr)를 통해 신청 가능하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