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양화진 뱃길 탐방 돛 올려

최종수정 2016.09.03 11:08 기사입력 2016.09.03 11:08

댓글쓰기

마포구, 9월 7일부터 매주 수요일 ‘양화진근대사 뱃길 탐방’ 하반기 운영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마포구(구청장 박홍섭)가 7일부터 매주 수요일 한강 뱃길을 따라 근대 유산을 둘러보며 역사를 배우는 하반기 ‘양화진근대사 뱃길 탐방, 돛을 달다’ 프로그램을 시작한다.

“할아버지, 할머니랑 같이 배도 타고 구경도 하고 재밌었어요. 그런데 옛날 외국인들이 잠들어있다는 곳에서 돌에 총알 자국이 있는 걸 보고 마음이 아팠어요”

지난 상반기 실시한 ‘양화진 근대사 뱃길 탐방’에 참여한 성산초등학교 2학년인 정주은 학생은 들뜬 목소리로 이같이 얘기를 했다.

정주은 학생과 함께 참여한 유순희(61)씨는 “멀리가지 않더라도 손녀와 함께 강바람을 맞으며 배도 타고 내가 살고 있는 곳에 이런 유적지가 있다는 것을 아이에게 보여줘 교육적으로도 도움이 된 것 같아 뿌듯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마포구(구청장 박홍섭)는 옛 한강 뱃길을 따라 근대 유산을 둘러보는 ‘양화진근대사 뱃길 탐방, 돛을 달다’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역사·종교유산과 자연유산 등을 결합시켜 복합적인 문화명소로 발전시키고자 기획된 것으로 문화재청이 지원하는 ‘생생문화재’ 사업에 2년 연속 선정돼 국고보조를 받아 진행하고 있는 사업이다.
선상에서 본 잠두봉 선착장

선상에서 본 잠두봉 선착장


이 탐방 프로그램은 지난해에 이어 운영하는 것으로 근대역사 문화 유적지인 양화나루와 잠두봉 유적(사적 제399호)을 중심으로 절두산 순교성지, 양화진 외국인 선교사묘원을 둘러 본 후 배를 타고 밤섬과 선유도를 답사하는 내용이다.

지난해 총 24회를 진행하면서 총 1200여 명이 이 프로그램에 참여, 답사주제와 진행에 있어 약 93%의 만족도를 나타내 좋은 성과를 거뒀다.

올해는 4월부터 6월까지 총 12회 570명이 참여,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높은 만족도를 나타냈다.

합정동에 위치한 양화나루와 잠두봉 유적은 조선시대 한양에서 강화로 가는 주요 간선도로상에 있던 교통 요충지로 1866년 천주교인 약 8000명이 순교해 이후 절두산 성지라는 이름으로 알려지게 됐다.

절두산 순교성지에서 양화진성지공원을 사이에 두고 나란히 있는 외국인선교사묘원은 헐버트 박사 등 개화기 초기 한국사회 전반의 근대화를 도왔던 외국인 선교사들의 묘를 관람할 수 있다.

하반기 양화진 뱃길 탐방은 7일을 시작으로 연휴인 14일을 제외, 10월19일까지 매주 수요일 6회가 운영, 특별히 10월14일부터 3일 간 진행되는 ‘제9회 마포나루 새우젓축제’ 기간 중 14일에 1회가 추가돼 총 7회로 운영할 예정이다.

오후 2시부터 약 2시간40분간 진행되는 이번 뱃길 탐방 프로그램은 배를 타기 전 어떤 종교유산을 탐방할 것인가에 따라 양화진소공원에서 출발해 절두산 순교성지를 둘러본 후 잠두봉 선착장에서 유람선을 타고 밤섬과 당인리 발전소, 선유도공원으로 가는 A코스와 절두산 순교성지 대신 외국인 선교사묘원을 둘러보는 B코스가 운영된다.

참여 대상은 중·고등학생 단체 및 일반 성인 누구나 참여 가능, 아동들은 보호자와 동석하면 함께할 수 있다.

회차별 40명 내외로 선착순으로 모집하며 신청은 컬처앤로드 문화유산활용연구소로 전화 ☏719-1495 또는 인터넷(http://cafe.naver.com/sangsangyangwha)으로 사전신청하면 된다.

뱃길 탐방이 끝난 후 문화재 활용품으로 양화진 등 한강 주변 일대를 일러스트로 그린 에코백을 제공, 참가비는 5000원이다.
선유도 뱃길 탐방

선유도 뱃길 탐방


특히 이달 28일은 외국인들을 대상으로 절두산순교성지 코스를, 10월5일은 외국인선교사묘원을 둘러보는 프로그램이 마련돼 있어 우리나라 역사에 대해 세계로 알릴 수 있는 뜻 깊은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홍섭 마포구청장은 “양화진은 우리나라 역사문화유산의 집적지로 복합 관광명소로 발전할 수 있는 무궁무진한 잠재력을 지는 곳이다. 앞으로 방문하는 많은 분들에게 우리나라 역사를 알리고 마포를 알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