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등포구 여의하류IC 일대 무궁화동산 조성

최종수정 2016.08.24 07:11 기사입력 2016.08.24 07:11

댓글쓰기

여의하류IC 일대 3000㎡에 무궁화동산 조성, 2300여 주 심어... 26일 오후 6시 무궁화동산 조성 기념 작은 음악회 열려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조길형)가 나라꽃 무궁화 가꾸기에 발 벗고 나섰다.

무궁화는 제도나 법률이 정한 바 없이 자연스럽게 나라꽃이 된 우리 겨레의 꽃으로 옛 문헌에 따르면 수천 년 전부터 한반도에 자생한 것으로 전해진다.

한 때는 국가에서 무궁화 꽃을 심을 것을 장려해 학교의 울타리나 공원 등지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었으나 최근에는 진딧물 같은 벌레가 많이 달라붙는 등 관리가 어렵다는 이유로 그다지 사랑을 받지 못하고 있다.

그래서 구는 식어버린 무궁화에 대한 관심과 애착심을 다시 한 번 불러일으키기 위해 무궁화 가꾸기 사업을 추진한다.

우선 한강시민공원 여의도 지구 내 여의하류IC 일대 3000㎡ 면적에 2300여 주의 무궁화를 심어 무궁화동산을 조성했다.
조길형 영등포구청장이 무궁화동산에서 무궁화를 심고 있다.

조길형 영등포구청장이 무궁화동산에서 무궁화를 심고 있다.


2014년 민간단체에서 후원받은 470주 식재를 시작으로 2015년 724주, 올 해 1100주 등 총 2294주를 심어 군락지를 조성했다.
26일에는 오후 6시에는 무궁화동산 조성을 기념하기 위한 작은 음악회를 개최한다. 무궁화 꽃 사이로 하승희, 금사랑 등의 지역가수의 공연과 여의동 주민의 시낭송 등 문화공연이 이어질 예정이다.

여의동 일대에 대한 무궁화 식재 사업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올해 여의동 내 아파트 4곳과 학교 2곳에 800주의 무궁화를 심었다. 나무에는 사업에 참여한 주민의 이름표를 부착, 책임감을 갖고 가꿀 수 있도록 했다.

내년에는 여의도 전역의 아파트에 무궁화를 심을 계획이다. 이를 위해 최근 서울시 주민참여예산에 응모, 꽃이 절정인 7~9월에는 무궁화동산을 배경으로 주민들의 그림전시와 작품발표회 등을 개최해 주민들의 관심도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조길형 영등포구청장은 “100일 동안 매일 새로운 꽃을 피워 내는 무궁화의 생명력은 우리 민족과 많이 닮았다”며 “한 여름 무더위 속에서도 꽃을 피우는 무궁화를 보며 구민들께서도 힘을 내길 바란다”고 전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