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래부, 증강현실(AR) 콘텐츠 시범개발에 10억 지원

최종수정 2016.08.18 12:00 기사입력 2016.08.18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는 안경형 웨어러블 디바이스 기반 ‘증강현실(AR) 콘텐츠’ 시범개발에 국고 10억원을 지원한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7월 ‘투과형 증강현실(AR) 안경’을 기반으로 한 ‘스포츠 정보제공’, ‘전시안내’ 및 ‘물류관리’ 3개 과제가 선정됐고, 이번 8월말에는 추가로 1종의 콘텐츠가 선정될 예정이다.
개발된 콘텐츠는 사용자가 증강현실 안경(투과형 AR 글래스)을 쓰고 현실의 공간과 가상의 영상정보를 융합해 야구중계나 물류관리 등에 사용하게 된다.

이번에 선정된 과제에는 미래부와 민간 기업이 각 50%씩 개발비를 투자하며, 국고는 각 업체당 최대 3억원이 지원된다.

이번 지원과제는 2015년 5월 수립한 'K-ICT 디지털콘텐츠 산업육성 계획'의 일환으로 추진하며, 미래부가 지자체와 손잡고(대구테크노 파크 등) 증강현실 분야의 신시장 창출을 통한 국내업체의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고자 마련됐다.
서석진 미래부 소프트웨어정책국장은 “증강현실은 국내에서도 자동차 전면유리 투사 네비게이션, 3D 증강영상 학습교재, 전시체험관의 프로젝션 콘텐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용화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