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처별 연구비 관리시스템 통합된다

최종수정 2016.08.17 06:00 기사입력 2016.08.17 06:00

댓글쓰기

미래부 등 4개 부처, 내년말 '연구비 집행 통합모니터링시스템' 우선 구축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분산돼 있던 부처별 연구비 관리시스템이 단계적으로 통합된다. 우선 4개 부처(미래부, 교육부, 산업부, 중기청)의 연구비 집행정보를 연계·수집하는 '연구비 집행 통합모니터링시스템'을 내년 말까지 구축한다.

부처별 연구비 관리시스템 통합된다
이를 시작으로 연계부처를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4개 부처의 시스템으로 관리하는 정부 연구개발(R&D) 연구비 규모는 약 7조5000억 원으로 대학에 투자하는 연구비의 70%, 기업의 69% 수준에 이른다.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는 16일 '2016년도 제2차 국가연구개발정보관리위원회'를 개최(위원장 홍남기 미래부 제1차관)하고 '범부처 연구비 집행 통합모니터링시스템 구축 계획'을 심의·확정했다.

현재 연구개발(R&D)을 수행하는 부처·청은 별도로 연구비관리시스템을 구축, 운영하고 있다. 그동안 연구현장에서 서로 다른 연구비관리시스템에 대한 개선과 부처별 칸막이식 운영에 따른 연구비 이중 청구 등의 연구비 부정 집행 사례 발생에 대한 대책이 요구돼 왔다.

이번 시스템에 국세청의 기업 휴·폐업 정보, 관세청의 외자구매 정보 등 행정정보 연결을 통해 연구비 집행 전에 부당 또는 이상거래에 대한 정보를 탐지해 사전 예방할 수 있는 관리방식으로 구축한다.
1단계에서 구축한 모니터링 체계를 기반으로 2단계로 부처별 분산된 연구비관리시스템 통합을 추진한다. 내년 상반기까지 연구기관의 특성(비영리, 영리) 등을 고려해 세부 구축방향을 마련할 계획이다.

홍남기 미래부 제1차관은 "범부처 연구비관리시스템의 단계적 통합을 통해 부처별 각기 다른 연구비 관리체계가 단일화된다"며 "연구현장의 불필요한 행정 부담을 줄여 연구자가 연구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