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생활건강, 1조원 애완용품 시장 진출…펫케어 브랜드 론칭

최종수정 2016.08.07 10:47 기사입력 2016.08.07 10:47

댓글쓰기

'시리우스' 론칭…원료부터 자극 성분까지 검수, 사용
LG생활건강, 1조원 애완용품 시장 진출…펫케어 브랜드 론칭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LG생활건강이 1조원 애완용품 브랜드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LG생활건강은 애완용 샴푸, 미스트 등이 포함된 애완용품 브랜드 시리우스를 선보여 1조원에 달하는 펫 케어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고 7일 밝혔다. 시리우스는 신화 속 오리온의 충견의 이름으로, 전 제품을 원료 단계에서부터 유해 물질 및 자극 성분을 검수해 사용했다.

설페이트, 인공 색소, 파라벤 등 자극을 줄 수 있는 성분들을 배제해 안심할 수 있는 처방을 적용했다. 마일드한 성분들과 마다가스카르산 센텔라아시아티카의 고농축 추출물을 함유해, 목욕 시 애견 피부 보호를 돕는다.

상품라인은 알파, 베타의 두 라인으로 출시된다. 라인 이름은 시리우스의 두 별 이름에서 비롯됐다. 샴푸는 견주뿐만 아닌 애완견의 마음까지 생각해 자연의 향수를 부르는 과일 계열의 달콤한 오트밀 향, 플라워 계열의 풀이 가득한 그린 향 총 2종으로 구성된다. 털의 윤기와 볼륨감을 제공하는 컨디셔너는 쉐어버터, 해바라기씨, 호호바 오일 등 천연 컨디셔닝 성분을 담았다.

애완 동물에게 직접 분사가 가능한 미스트는 판테놀을 함유해 피모에 보습감을 주고, 털 엉킴 방지 및 윤기 공급의 효과가 있다. 1종으로 출시되는 데오도라이저는 배변 패드나 용품 등에 뿌려 불쾌한 냄새를 제거하고, 감 추출물, 곡물 발효 주정 등과 같은 식물 유래 탈취 성분으로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시리우스 브랜드 담당자는 “애완 동물을 기르는 가구 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여서 소비자들이 다양한 제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선택의 폭을 넓혀 드리기 위해 출시했다”며, “LG생활건강의 기술력과 검증된 처방으로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리우스는 오픈마켓, 소셜커머스 등 온라인 채널을 통해 판매된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