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리우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 결전지 리우 입성…교민들 열렬한 환영

최종수정 2016.07.28 10:55 기사입력 2016.07.28 10:55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시아경제 한동우 인턴기자] 제31회 리우데자네이루 하계올림픽에 출전하는 대한민국 선수단 본진이 현지 교민들의 열렬한 환호 속에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 입성했다.

정몽규 선수단장과 출국 기수 오영란(44·인천시청)을 앞세운 한국 선수단 본진은 27일(현지시간) 낮 12시 40분경 전세기편으로 리우데자네이루 갈레앙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본부임원 23명을 포함한 종목별 선수단 97명이 공항 입국장에 나타나자 약 90여명의 교민들이 꽹과리와 북 등을 두드리며 열렬히 환영했다.

현지 공항 직원들은 한국 교민들의 특별한 환영에 덩달아 신이나 스마트폰을 꺼내 환영 장면을 찍었을 정도로 리우 공항이 들썩였다.

한국 선수단 본진은 27일 0시 5분(한국시간) 인천공항에서 전세기편으로 출국해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를 경유하고 약 24시간 35분의 비행 끝에 결전지 리우데자네이루에 도착했다.
정몽규 선수단장은 인터뷰에서 “교민분들이 이렇게 많이 오셔서 선수들도 기분 좋게 경기에 임할 수 있을 것이다. 대단히 감사하다”고 말했다.

출국 기수를 맡은 핸드볼 국가대표 오영란은 “교민분들이 이렇게 많이 나와 주실 것이라고는 생각지도 못했다. 열렬한 환대에 기운이 난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 여러분께서 열심히 응원해주시는데 좋은 성적으로 보답하겠다”고 결의를 밝혔다.

선수단은 곧바로 준비된 버스에 올라 선수촌으로 이동했으며 이후 종목별로 훈련에 돌입할 예정이다.

한동우 인턴기자 coryd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