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러시아, 선수단 387명 중 104명 올림픽 출전금지 확정

최종수정 2016.07.27 20:05 기사입력 2016.07.27 20:05

댓글쓰기

사진=IOC 공식 홈페이지

사진=IOC 공식 홈페이지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27일(한국시간)현재 러시아 국가대표 선수 104명이 약물 혐의로 리우올림픽 출전권을 박탈됐다.

당초 러시아는 387명의 대규모 선수단을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파견할 계획이었지만 도핑 스캔들로 규모가 줄었다. 각 종목 단체들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결정에 따라 러시아 선수단 출전 여부를 차례로 결정했다.
러시아는 리우올림픽 28개 종목 중 스물네 개 종목에 출전한다. 이중 러시아 선수들의 출전을 전면 금지한 종목은 한 개. 국제육상경기연맹(IAAF)은 가장 먼저 러시아 육상 대표팀 예순여덟 명의 올림픽 참가를 금지했다.

수영은 출전선수 예순일곱 명 중 일곱 명, 카누는 열한 명 중 다섯 명, 조정은 스물여덟 명 중 스물두 명의 자격을 박탈했다. 근대5종은 네 명 중 두 명, 요트는 일곱 명 중 한 명이 리우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한다.

이중 요트는 다른 러시아 선수로 교체될 예정이다. 올림픽 출전권을 박탈하지 않겠다고 발표한 연맹은 열개다.
남은 종목은 복싱(열한 명), 골프(한 명), 체조(스무 명), 핸드볼(열네 명), 탁구(세 명), 배구, 역도(열 명), 레슬링(열일곱 명) 등 여덟 개 종목이다. 남은 여덟 개 종목 단체들의 판단에 따라 박탈 선수들의 숫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국제역도연맹(IWF)은 지난 6월 도핑 문제를 이유로 러시아 역도연맹에 1년 자격 정지 처분을 내렸는데, 금명간 이사회를 통해 리우올림픽 출전 자격 박탈 여부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