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잃어버린 ‘현금 2000만원’ 쓰레기더미에서 찾은 사연

최종수정 2016.07.26 11:21 기사입력 2016.07.26 11:21

댓글쓰기

고흥경찰, 분실 이틀만에 CCTV 확인 거쳐 타격대 동원 발견

집안정리 중 현금 2000만원이 든 상자를 아파트 쓰레기장에 버린 주민이 일선 경찰의 도움으로 다음날 자원재활용업체 폐지더미에서 되찾았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경필 기자]집안정리 중 현금 2000만원이 든 상자를 아파트 쓰레기장에 버린 주민이 일선 경찰의 도움으로 다음날 자원재활용업체 폐지더미에서 되찾았다.
주인공은 전남 고흥군 고흥읍 주공아파트에 사는 전모(49·여)씨로 지난 23일 오전 10시께 집안정리를 하던 중 청량고추 상자에 보관 중이던 현금 2000만원(오만원권 400매)을 확인도 하지 않고 아파트 재활용 쓰레기함에 버렸다.

하지만 전씨가 현금이 들어있는 상자를 잘못 버렸다는 사실을 확인한 것은 다음날 저녁. 전씨는 재활용 쓰레기함으로 달려갔지만, 그 상자는 이미 사라지고 없었다.

이 돈 상자는 광주에서 장갑공장을 하던 언니가 원단 구매를 위해 준비한 돈으로 잠시 고흥 동생집에 들러 보관했다가 이날 분실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흥경찰서(서장 박상호)는 전씨로부터 분실 다음날인 24일 오후 10시께 사건을 접수받아 확인 조사에 들어갔다.

고흥 읍내파출소2팀은 주공아파트 앞 쓰레기장을 뒤져 박스와 함께 버린 전씨의 쓰레기는 발견했지만, 돈 상자는 발견치 못했다.

경찰은 폐지를 수집하는 사람이 가져갔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해 아파트 일대 CCTV를 확인했고 결국 종이상자를 수집한 차량을 확인, 이동경로를 확인하던 중 고흥읍 소재 재활용수집업체인 우주자원에 폐지를 판매한 사실 확인했다.

고흥경찰서 타격대까지 동원한 경찰은 분실 이틀만인 지난 25일 오전 7시께 이 업체 폐지더미를 수색하던 중 마침내 종이상자에 든 현금 2000만원을 회수했다.

하지만, 계좌이체 등 안전한 방법을 두고 5만권 현금 400매를 상자에 담아 거래지역도 아닌 동생집에 보관한 이유 등은 알려지지 않았다.

최경필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포토] 나연 '시크한 매력' [포토] 노제 '시크한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스타화보

  •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