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부통령 후보로 마이크 펜스 주지사 지명(상보)

최종수정 2016.07.16 09:46 기사입력 2016.07.16 00:22

댓글쓰기

마이크 펜스(사진=위키피디아)

마이크 펜스(사진=위키피디아)


[아시아경제 뉴욕 황준호 특파원] 미국 공화당의 사실상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오는 11월 대선에 함께 나설 부통령 후보로 마이크 펜스(57) 인디애나 주지사를 지명했다.

14일(현지시간) 트럼프는 트위터를 통해 "펜스 주지사를 러닝 메이트로 확정한 것을 발표하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전날 미 언론들은 공화당과 트럼프 캠프 관계자를 인용하며 '팬스 주지사가 트럼프의 러닝 메이트로 발표될 것'이라고 보도했었다.

다만 트럼프는 폭스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아직 최종 결정을 내리지 않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펜스 주지사가 이미 뉴욕행 비행기에 탑승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펜스의 공화당 부통령 후보 지명은 기정사실로 굳어졌었다.
펜스 주지사는 아일랜드계 이민자로, 복음주의 바탕의 보수주의 정객이다. 인디애나 주 콜럼버스 태생으로 인디애나 대학을 졸업하고 정계 입문 전엔 '마이크 펜스 쇼' 라는 라디오 프로그램을 진행했었다.

2001년부터 하원의원으로 활동한 뒤, 2012년 인디애나 주지사로 선출됐다. 그는 풀뿌리 보수주의 단체인 티파티의 지지를 받고 있으며 공화당과 보수 진영에서 두루 신망을 얻고 있다는 평가다. 이는 트럼프와 공화당 사이에서 펜스 주지사가 가교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예상되는 부분이다.

트럼프와 사사건건 충돌해온 폴 라이언 하원의장도 최근 뉴스 브리핑에서 "내가 펜스의 열렬한 팬이라는 것은 비밀이 아니다"라며 "트럼프가 좋은 보수운동의 인물을 부통령 후보로 뽑길 희망한다. 마이크(펜스)가 바로 그런 인물 중 한 명"이라고 평가한 바 있다.

한편 트럼프는 당초 15일 오전 11시 자신의 뉴욕 선거 캠프에서 부통령 후보 지명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프랑스 니스 테러 참사 여파로 기자회견을 잠정 연기했었다.


뉴욕 황준호 특파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