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양화가 조은주, '어머니가 주는 작가상' 수상

최종수정 2016.07.15 09:15 기사입력 2016.07.15 09:15

댓글쓰기

한국미술평론가협회가 올해 신설한 상…'젊은 작가 발굴' 목적

조은주, 'Blue 서울의 카페'. 장지에 채색, 130.3 x 162cm. 2014. (사진 = 한국미술평론가협회)

조은주, 'Blue 서울의 카페'. 장지에 채색, 130.3 x 162cm. 2014. (사진 = 한국미술평론가협회)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동양화가 조은주(29)씨가 14일 한국미술평론가협회(회장 김이순)가 올해 신설한 '어머니가 주는 작가상' 첫 수상자로 선정됐다.

'어머니가 주는 작가상'은 유망한 젊은 작가를 발굴해 침체된 미술계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마련된 상이다. 30대 작가에 국한해 선발한다. 전시 기금 200만원이 상금으로 주어진다.

조 작가는 덕성여대 동양화과를 졸업했다. 현실과 가상의 공간을 다양한 색채로 작업하고 있다. 작품으로는 '어떤 기다림', 'Blue(블루) 서울의 카페' 등이 있다.

'어머니가 주는 작가상'은 미술평론가협회 회원들의 추천을 거쳐 김이순 회장을 비롯한 이석우 겸재정선미술관 관장, 변종필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관장이 심사했다.
심사위원들은 "현대와 미래를 잇는 조형성이 뛰어나다"고 평가했다.

미술평론가협회에서 발행하는 '미술평단' 겨울호는 조 작가의 작품세계를 재조명할 예정이다. 11월15일부터 20일까지 서울 강서구 겸재정선미술관에서 수상 기념전이 열린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