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폭스바겐 조작·판매, 핵심책임자 한국 오나

최종수정 2016.07.15 11:40 기사입력 2016.07.15 11:40

댓글쓰기

檢, 독일 본사 임직원 7명 출석 요청…한국법인 총괄하던 핵심인물 포함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검찰이 폭스바겐 독일 본사 임직원 7명에게 국내에 들어와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최기식)는 지난 11일 폭스바겐 한국법인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AVK) 변호인을 통해 본사 임직원 7명에게 출석요청서를 보냈다고 15일 밝혔다.

소환 통보 대상자 중에는 2007년부터 2012년까지 한국법인 총괄대표를 지낸 트레버 힐(54)씨도 포함됐다. 그는 배출가스 조작 문제가 드러난 '유로5' 적용 차량이 한국에 수입·판매될 당시 대표를 지냈다.

2011년 폭스바겐 배출가스 의혹이 불거졌을 때 환경부 주최 회의에 참여한 엔진개발자 등 3명도 소환 통보 대상이다. 나머지 3명은 한국에 와본 적이 없는 이들로 독일 본사에서 인증·판매 문제와 관련해 한국 측과 연락을 주고받은 실무자들이다.

폭스바겐은 2007년부터 2011년까지 배출가스 관련 소프트웨어를 조작해 차량을 판 혐의를 받고 있다. 또 2014년 골프 1.4 TSI 모델을 파는 과정에서 전자제어장치(ECU)를 몰래 교체해 인증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이 소환통보를 했지만, 당사자들이 한국 소환을 거부할 경우 강제할 수 있는 방법이 마땅치 않다. 독일과의 사법공조를 추진하고 있지만, 시간도 오래 걸리고 실현 가능성도 미지수다.

검찰은 미국과 독일의 폭스바겐 수사를 예의주시하며, 본사 수사 성사를 위해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트레버 힐은 박동훈 전 사장보다 위에 있던 인물로 폭스바겐 한국법인을 총괄하던 사람인데 지금 독일에 있다"면서 "어떻게 보면 이 사람이 제일 핵심적인 사람"이라고 말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