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학교 교감, 불법과외에 성적조작 지시까지

최종수정 2016.07.15 09:12 기사입력 2016.07.15 09: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태우 인턴기자] 경기지역 한 공립 중학교 교감이 불법 과외를 하고 교사는 학생 성적을 조작한 사실이 교육청 감사에서 드러났다.

14일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에 따르면 이 학교 A교감은 지난해 5∼6월 매주 토요일 학교운영위원 자녀들을 학교로 불러 수학 과목을 2시간정도 지도했다.

수학교사 출신인 A교감은 같은 학교 B부장교사를 통해 학부모들에게 과외를 제안했고 과외의 대가로 120만원 상당의 의류와 가방, 현금, 그리고 골프 ·향응 접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교감은 또 B부장교사를 통해 학교운영위원 자녀의 예체능 실기 점수를 조작하도록 지시했다.

체육 담당인 B부장교사는 19명의 체육 실기점수를 직접 또는 다른 교사에게 부탁해 고친 것으로 확인됐지만 B부장교사는 "성적은 전산으로 입력할 때 오류가 발생한 것일 뿐"이라며 성적 조작을 부인하고 있다.
교육청은 감사 결과를 지난달 30일 학교와 A교감, B부장교사에게 통보하고 다음날 두 사람을 직위 해제했다.

아울러 두 사람을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경찰은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이들을 수사하고 있다.


김태우 인턴기자 ktw103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