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페이스]명왕성 만났던 1년 전…

최종수정 2016.07.15 07:34 기사입력 2016.07.15 07:34

댓글쓰기

뉴호라이즌스 호, 다음 목표는 '2014 MU69'

▲노란색 표시가 뉴호라이즌스 호의 이동경로이다. 다음 목표는 '2014 MU69' 천체이다.[사진제공=NASA]

▲노란색 표시가 뉴호라이즌스 호의 이동경로이다. 다음 목표는 '2014 MU69' 천체이다.[사진제공=NASA]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명왕성 스쳐갔던
인류의 新지평선
끝자락 향해가다

<#10_LINE#>
2015년 7월14일(현지 시간). 뉴호라이즌스 호가 명왕성에 1만2500㎞까지 접근해 통과했다. 뉴호라이즌스 호는 2006년 1월 발사돼 9년 반 동안 약 50억㎞를 날아갔다. 속도는 시속 5만㎞에 달했다. 그로부터 정확히 1년이 지났다. 뉴호라이즌스 호는 현재 카이퍼 벨트를 향해 계속 항해 중이다.

짐 그린 나사(NASA) 행성과학부장은 "뉴호라이즌스 호는 우리에게 태양계 행성에 대한 새로운 시대를 열어 주었다"며 "명왕성을 지나간 뉴호라이즌스 호는 지금도 우리에게 카이퍼 벨트에 대한 새로운 사실을 알려주고 있다"고 말했다.

뉴호라이즌스 호는 명왕성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전송해 왔다. 얼음산이 있고 하트 모양의 평원도 사진을 통해 확인했다. 협곡의 존재도 밝혀졌다. 명왕성뿐 아니라 위성인 카론에 대한 이미지도 전송해 왔다. 아직도 관련 데이터를 전송해 오고 있다. 오는 10월에 데이터 전송이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할 위버 뉴호라이즌스 호 프로젝트 과학자는 "뉴호라이즌스 호 이전에 명왕성이 어떻게 생겼는지 알 수가 없었다"며 "뉴호라이즌스 호가 1년 전에 명왕성을 근접비행하면서 인류에게 놀라운 사실을 제공했다"고 말했다. 뉴호라이즌스 호는 현재 명왕성 너머 약 4억828만㎞에 위치해 있다. 뉴호라이즌스 호의 다음 목표는 카이퍼 벨트에 있는 소행성 '2014 MU69'이다.
▲명왕성의 대기층.[사진제공=NASA]

▲명왕성의 대기층.[사진제공=NASA]


▲명왕성과 카론.[사진제공=NASA]

▲명왕성과 카론.[사진제공=NASA]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