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페이스]우주에서 본 파리…빛이 깊다

최종수정 2016.07.13 07:52 기사입력 2016.07.13 07:46

댓글쓰기

지난 8일 국제우주정거장에서 촬영한 '빛의 도시' 파리

▲국제우주정거장에서 촬영한 '빛의 도시' 파리.[사진제공=NASA]

▲국제우주정거장에서 촬영한 '빛의 도시' 파리.[사진제공=NASA]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빛이 태어나는 곳
빛이 가득한 시간
파리의 밤은 깊다

<#10_LINE#>
파리의 밤은 깊다. 어둠이 깊은 게 아니다. '빛'이 깊다. 지난 8일 국제우주정거장에서 파리의 모습이 찍혔다. '빛의 도시'를 연상케 한다. 격자 모양의 도심 거리가 한 눈에 들어온다. 온통 환한 불빛으로 가득하다. 낮에 보는 것과 다르다. 낮에는 센 강(Seine River)이 파리의 대표적 풍경이다.

밤에는 센 강의 모습은 찾기 쉽지 않다. 밤에는 샹젤리제 거리가 대표적 이미지이다. 가장 밝게 빛난다. 17세기에 만들어졌다. 샹젤리제 거리는 파리 역사의 한 축을 맡고 있다. 7월14일은 프랑스혁명기념일이다. 샹젤리제 거리에서 대규모 행진이 펼쳐진다.
'빛의 도시' 파리의 밤 풍경. 어둡게 보이는 곳은 숲으로 이뤄진 공원들이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