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난해 다단계수당 절반, 상위 1%에 집중

최종수정 2016.07.14 12:20 기사입력 2016.07.14 12: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공정거래위원회는 14일 '2015년 다단계판매업체 주요정보 공개'를 통해 "지난해 판매실적 상위 1% 다단계업체 판매원에 전체 후원수당의 절반이 집중적으로 지급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지난해 다단계판매업체 수, 판매원 수 등이 모두 늘어나면서 다단계시장 매출액 규모가 5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정보공개 대상 다단계판매업체는 전년보다 19개 증가한 128개를 기록했다. 정보 공개 대상은 지난해 영업실적이 있는 사업자다. 단 지난해 5월 31일 기준으로 폐업했거나 폐업 또는 등록말소 예정인 사업자는 공개대상에서 제외됐다.

다단계판매시장 매출액은 전년(4조4972억원)보다 14.6% 늘어난 5조 1531억원을 기록했다. 여기서 상위 10개 업체의 매출액은 3조 6229억원으로 집계됐다. 판매원 수는 전년보다 15.5% 증가한 796만명이었다. 이 중 업체로부터 후원수당을 받는 판매원은 162만명으로 전체의 20.4%를 차지했다.

지난해 업체가 판매원에게 지급한 후원수당은 1조6775억원이었으며 이중 절반(8254억원)이 상위 1% 미만인 1만6000여명의 판매원에게 지급된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1% 이내 판매원의 평균 후원수당은 5104만원으로 나머지 판매원이 받은 평균 후원수당(53만원)의 100배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개별 다단계업체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공정위 홈페이지(www.ftc.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