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소연 “한국 소비자 보험 만족도 최하위”

최종수정 2016.06.28 10:05 기사입력 2016.06.28 10: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강구귀 기자] 금융소비자연맹은 글로벌 컨설팅사인 캡제미니가 최근 발표한 '2016 세계보험보고서'를 인용, 보험소비자 경험평가지수(CEI)에서 한국이 평가대상 30개국 중 최하위인 30위의 불명예를 안았다고 28일 밝혔다.

캡제미니의 자료에 따르면 보험 가입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한국은 68.9점으로 지난해 25위에서 올해 30위로 내려앉았다. 오스트리아가 79.7점으로 1위에 올랐고 미국(78.4), 벨기에(77.4)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한국의 경우 소비자들이 답한 긍정적인 경험이 33.6%에 그쳤고 중립적인 경험이 53.8%, 부정적인 경험이 7.6%였다.

금소연은 한국 보험산업의 소비자 만족도가 최하위로 처진 이유를 ▲ 소비자정보 제공 부실 ▲ 보험상품의 부실판매 ▲ 빈발하는 보험금 지급 거부 ▲ 보험 민원의 늑장 처리 ▲ 부실한 금융감독 등 5가지로 분석했다.

금소연은 "우리나라의 수입 보험료는 세계 6위이지만, 보험사는 소비자의 신뢰를 저버리고 주주와 회사의 이익만을 추구하고 금융당국의 소비자보호정책도 실패해 최하위라는 결과로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강구귀 기자 ni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