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북제재 압박 공조… 이번엔 캄보디아

최종수정 2016.06.27 10:04 기사입력 2016.06.27 10:04

댓글쓰기

대북제재 압박 공조… 이번엔 캄보디아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황인무 국방부 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국방협력단'이 27일부터 7월 1일까지 북한의 우방인 캄보디아와 라오스를 공식 방문한다. 두 나라 모두 북한과 돈독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어 우간다 등 아프리카에 이어 동남아시아에서도 북한을 군사ㆍ외교적으로 고립시키기 위한 외교활동에 나선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국방부는 27일 "황 차관이 이끄는 국방부 국방협력단이 27∼29일 캄보디아, 29일∼7월 1일 라오스를 각각 공식 방문해 군사교육 교류 등 양국 간 국방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방협력단은 외교부와 청와대 실무진들도 포함돼 12명으로 구성된 것으로 전해졌다. 황 차관은 두 나라를 방문한 역대 최고위급 국방부 인사에 해당한다. 지난 2013년 9월 국방부 정책실장이 두 나라를 방문한 것이 지금까지는 최고위급이었다. 황 차관은 캄보디아에서 한ㆍ캄보디아 국방차관 회담을 하고 군사교육 교류와 유엔평화유지활동(PKO) 및 대테러 역량 강화, 지뢰ㆍ불발탄 제거 협력 등의 의제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황 차관은 이후 라오스로 건너가 라오스 국방사무차관과 만나 국방협력 제도화 방안, 군사교육 교류, 지뢰ㆍ불발탄 제거 협력 등을 협의하고 국방장관과 외교장관도 예방할 계획이다. 이어 두 나라의 고위급 인사들과 만난 자리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안 이행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당부하는 등 북한 핵 문제 대응을 위한 공조를 요청할 예정이다. 라오스는 아세안 의장국을 수행 중이어서 역내에 대북 공조 분위기를 확산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황 차관의 방문은 최근 진행되고 있는 대북 압박외교의 연장선상으로 해석된다. 라오스는 지난해 7월 북한과 국방분야 관련 양해문을 체결하고 활발한 고위급 인사교류를 하는 등 동남아의 대표적인 친(親) 북한 국가로 꼽힌다. 작년 11월에는 박영식 북한 인민무력부장이 춤말리 시야손 라오스 대통령을 예방했고, 이달 초에는 최태복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당 대표단이 라오스를 찾기도 했다. 캄보디아도 북한의 전통적인 우방으로 꼽힌다. 북한이 2천400만 달러를 들여 앙코르와트에 지은 박물관 '앙코르 파노라마'가 작년에 문을 열기도 했다.
그러나 올해 들어 북한의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이후에는 북한 외무상의방문을 거절하는 등 북한과 거리를 두기 시작하는 기류도 포착되고 있다.

국방부는 "캄보디아와 라오스는 우리와 경제, 사회, 문화 분야 등에 걸쳐 전반적으로 관계가 발전되는 중"이라며 "황 차관의 방문으로 국방 분야에서도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