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남·위례·미사·부산서 '불법전매·떴다방' 집중단속

최종수정 2016.06.21 10:23 기사입력 2016.06.21 10: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분양시장이 과열되며 다운계약 등 분양권 불법거래가 급증한다는 지적에 따라 정부가 지방자치단체와 합동으로 21일 전격 현장 실태점검에 나섰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이날 서울 강남과 위례, 하남미사 등 수도권 3곳과 부산 등지에서 분양권 불법 거래나 청약통장 거래, 떴다방 등을 점검한다고 밝혔다.
이들 지역에서는 청약경쟁률이 수십대1까지 치솟는 등 수요자들이 몰리자 웃돈이 붙은 분양권을 거래금액보다 낮게 하는 다운계약을 하는 등 불법행위가 벌어지고 있다는 지적이 적지 않았다.

특히 초저금리 현상이 지속되면서 투기세력들이 가세해 실수요자들이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우려도 높은 상황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우선 불법 거래가 많은 것으로 알려진 지역을 점검한 뒤 불법행위가 다른 지역에서도 벌어지고 있다는 정황이 파악되면 그곳으로도 현장점검을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