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프라임 대학' 5곳에서 인문계 정원 14.7%↓

최종수정 2016.05.31 18:38 기사입력 2016.05.31 18:38

댓글쓰기

한양대(에리카)·숙대·대구한의대 등 내년도 입시 적용
일부 학과는 모집 중단 … 수험생 혼란 가중 우려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교육부의 '산업연계 교육활성화 선도대학(프라임·PRIME)' 사업에 선정된 대학들이 수시모집을 불과 3개월 앞두고 인문계 선발인원을 축소하고 있어 대입 수험생들의 혼란이 예상된다.
31일 종로학원하늘교육 분석에 따르면 교육부의 프라임 사업 참여 대학 21곳 중 이날 현재까지 정원 조정을 확정한 숙명여대와 한양대(에리카캠퍼스), 대구한의대, 신라대, 호남대 등 5개 학교의 인문계열 정원이 총 616명, 비율로는 14.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이들 5개 대학의 인문사회계열 정원은 최초 발표 때 4190명에서 3574명으로 줄게 됐다.

정원 감소 폭이 가장 큰 학교는 한양대 에리카캠퍼스로 최초 발표 정원에 비해 프라임 사업 확정에 따라 22.5%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문계열 정원 감소 폭은 대구한의대 14.9%, 호남대 14.5%, 신라대 12.8%, 숙명여대 11.8% 순이다.

모집을 아예 중단하는 학과도 있다. 대구한의대 중국어과(40명)와 호남대 일본어학과(20명), 호남대 법학과(20명)는 프라임사업 확정에 따라 올해부터 아예 신입생을 모집하지 않는다.

한양대(에리카) 경영학과는 당초 137명 모집에서 119명으로 줄고, 영미언어·문화학과는 66명에서 51명으로 감소한다.

한양대(에리카)는 또 인문·자연계열로 나눠 선발했던 건축학부, 교통물류공학과, 컴퓨터공학과, 산업경영공학과는 기존의 인문계 선발 인원이 10명씩이었지만, 인문계 선발 인원이 폐지되고 자연계열로만 선발한다.

숙명여대의 경우 경영학과 정원이 175명에서 148명으로 줄고 법학과는 138명에서 114명으로 줄어든다. 인문계열에서 홍보광고학과(46명), 소비자경제학과(25명)만 최초 발표된 정원을 유지하고 나머지 모든 학과의 모집정원이 줄어든다.

이처럼 대학 수시 원서접수 시작을 3개월 가량 남은 시점에서 잇따라 인문사회계열 정원 축소가 이뤄지면서 입시를 앞둔 수험생과 학부모의 불안감은 커지고 있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입시 원서접수를 3개월 앞두고 대학 모집인원이 큰 폭으로 바뀌고 있다"며 "지금도 문과 학생들이 대학에 들어가기가 상대적으로 어렵고 취업 문도 좁은데 당분간 인문계열 수험생들의 혼란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