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4월 대북 수입액 22.4% 급감…제재 시행 첫달 효과(상보)

최종수정 2016.05.24 15:27 기사입력 2016.05.24 14:53

댓글쓰기

중국의 4월 대북 수출입 통계<자료:코트라 제공>

중국의 4월 대북 수출입 통계<자료:코트라 제공>


[아시아경제 베이징=김혜원 특파원] 중국의 지난달 대북 수입 규모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 이상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트라 베이징무역관이 24일 발표한 중국 해관총서의 북중 교역 통계 자료에 따르면 지난 4월 중국의 대북 수입액은 1억6138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2.35% 줄었다.
품목별로는 북한의 대중 석탄 수출액은 전년 동기보다 38.34%나 줄었고 납도 16.12% 감소했다.

금을 비롯한 귀금속류는 37.06% 감소했으며 중국이 전면 금지 품목으로 지정한 티타늄의 경우 수입액이 전무했다.

그러나 철광석은 전년보다 19.38% 증가했으며 아연은 무려 685% 급증한 것으로 파악됐다.
같은 기간 중국의 대북 수출액은 2억6800만 달러로 1.53% 감소했다. 항공유가 포함된 정제유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11% 줄었다.

이에 따라 4월 북중 간 전체 교역액은 4억2941만달러로 전년 동기에 비해 10.54% 감소했다.

이는 중국이 지난달부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를 본격적으로 시행한 데 따른 대북 제재가 효과를 낸 것으로 풀이된다.

수입 금지 품목에는 석탄, 철, 철광석과 함께 금, 티타늄, 바나듐광, 희토류 등 해관이 분류하는 상품 코드를 기준으로 총 20종이 포함됐다.

앞서 북중 간 3월 교역액은 4억9000여만달러로 전년 동기에 비해 약 20% 증가했었다.


베이징 김혜원 특파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