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폰의 문' 잡아, 연600억 대박낸 '봉이 박선달'

최종수정 2016.05.23 11:53 기사입력 2016.05.23 11:09

댓글쓰기

캐시 슬라이드 박수근대표, 이용자 습관+욕망 결합… '사업 보였다'

박수근 NBT파트너스 대표

박수근 NBT파트너스 대표


[The story 벤처, 운명의 그 순간]
67. '캐시슬라이드' 앱 만든 박수근 NBT 파트너스 대표
창업 3년반만에 연매출 600억 성장
적립금-광고효과 '윈윈' 전략 주효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외부와 처음 대면하는 통로는 의미가 크다. 예전에는 현관문을 열면 종이신문이 떨어졌다. 좀 지나서는 컴퓨터를 켜면 인터넷 포털부터 접하게 됐다.

모바일 세상이 된 지금은 무엇이 사람들의 첫 '시선'을 사로잡을까. 바로 휴대폰 '잠금화면'이다. 이 비어있는 휴대폰 첫 화면에 주목해 창업 3년 반만에 연매출 600억원의 기업으로 성장한 회사가 있다.

캐시슬라이드는 세계 최초로 잠금 화면을 활용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이다. 잠금 화면에서 광고와 뉴스 등 콘텐츠를 노출하며, 왼쪽으로 잠금 해제 시 지정한 페이지로 이동한다. 사용자는 간단한 잠금 해제를 통해 적립금과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고, 광고주는 캐시슬라이드의 정밀 타겟팅을 통해 효과적으로 광고를 노출할 수 있다. 스마트폰의 첫 화면을 빌려주면 혜택을 주겠다는 개념이다.

캐시슬라이드를 만든 박수근 NBT 대표는 "4년 전에 같은 회사에 다니던 대학 선후배 3명이서 현재에 안주하지 말고 더 큰 것을 만들어 보자는 뜻을 모아 창업을 하게 됐다"면서 "모바일에 적합한 형태의 미디어가 필요하지 않을까 고민을 하다가 휴대폰 첫 화면인 잠금화면에 주목하게 됐다"고 말했다.
박 대표를 포함한 공동 창업자 4명 중 개발자 한 명을 제외한 3명은 보스턴컨설팅그룹(BCG) 출신이자 서울대학교 선후배 사이다. 박 대표와 같은 경영학과 출신인 김병완 이사, 서울대 기계공학과를 졸업한 박광연 이사가 뜻을 모았고, 한국과학기술원(KAIST) 전산학과 석사 출신인 곽근봉 이사가 최고기술책임자를 맡았다. 이들은 억대연봉을 받는 회사원으로 안주하는 것 보다 새로운 도전을 선택했다. NBT는 'Next Big Thing'이라는 기업 이념의 머리글자를 딴 것이다.

박 대표는 "첫 화면에 무엇을 제공하면 좋을지 '예쁜 화면', '편리한 화면' 여러 가지에 대한 고민을 하다가 작지만 날카롭게 시작해 보자는 생각에서 광고를 보면 적립금을 주는 리워드애플리케이션(앱) 서비스로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 아이디어는 순식간에 젊은 층의 관심을 끌었다. 하루 평균 50~70번 정도 들여다 보는 휴대폰 잠금화면을 밀기만 해도 적립금이 쌓인다. 이 적립금을 모아 커피도 사먹고 영화도 볼 수 있다는 획기적인 아이디어가 제대로 먹혀든 셈이다.

출시 2개월 만에 100만 다운로드를 이끌어 냈다. 현재는 국내 안드로이스 서비스 앱 기준으로 다운로드 순위 6~7위, 가입자수 1600만명, 일간사용자 250만명, 페이지뷰로 계산하면 하루에 1억건이 훌쩍 넘는다. 캐시슬라이드는 창업자들이 꿈꿔온 'Next Big Thing'에 점점 더 가까워지고 있다.

박 대표는 "이제는 이렇게 모인 관심을 어떻게 가치 있게 쓸 수 있을지, 광고 뿐아니라 새로운 형태의 미디어, 콘텐츠들을 어떻게 보여줄 수 있을까 고민하고 있다"면서 "처음 목표로 했던 부분들, 잠금화면을 가치있게 활용하자는 부분에서는 아직 갈 길이 멀다"고 했다.

그는 "한국 시장을 넘어 더 큰 시장에서 풀어보고 싶어서 중국과 미국에서 현지화된 서비스를 시작했다"면서 "중국에서는 '쿠후아'(쿨 슬라이드라는 뜻)라는 이름으로 출시됐는데 5000만명이 가입을 했고 일간 1000만명이 이용 중"이라고 설명했다.

국내서는 내년 상장을 목표로 주관사를 선정해 준비 중이다.

박 대표는 미래 창업자들을 위해 "사실 저도 겁도 많고 힘든 것도 많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계속 달려 나갈 수 있는 것은 창업할 때 꿈과 목표가 명확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기존 조직이나 시장의 한계 속에 잠재력 있는 개인들이 갇혀 있는 것이 안타깝다"면서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는 회사들이 많이 생겨났으면 좋겠고, 그 새로운 시도와 도전을 많은 사람들과 함께 했으면 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라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