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진석 "친박, 비박 표현 적절치 않은 구분법이다"

최종수정 2016.05.22 15:26 기사입력 2016.05.22 15: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22일 당내 양대계파가 박근혜 대통령의 이름으로 구분 짓는 표현은 삼가갈라고 요청했다. 친박(親朴)은 주류, 비박(非朴)은 비주류로 표현해달라는 것이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언론도 앞으로 친박, 비박이라는 표현을 좀 쓰지 말아달라"며 "왜 대통령의 '라스트 네임(last name, 성)'으로 그룹 이름을 짓느냐"고 지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원내대표는 특히 비박이라는 표현이 자칫 박 대통령에 반대한다는 뜻인 반박(反朴)으로 오해살 수 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지적은 겉보기에는 비박이라는 표현 속에 담긴 오해 가능성을 언급하고 있지만 그 안에는 재임중인 대통령을 가운데 두고 계파간 갈등 양상을 벌이고 있는 구도를 탈피하고 싶다는 뜻이 엿보인다.

하지만 최근 한국 정치는 대통령 또는 특정 대선 후보에 지지 여부에 따라 계파를 구분하는 현상이 팽배했다. 가령 노무현 전 대통령의 경우 친노(親盧), 비노(非盧)로 나뉘웠으며 이명박 전 대통령 재임시절에도 친이(親李)와 친박으로 나뉘었다. 새누리당이 다음 차기 대권주자 등을 두고서 재편되는 등 변화하지 않는 이상 현재의 구분법은 쉽게 바뀌지 않을 전망이다.

이 외에도 정 원내대표는 비대위 인선과 관련해 "좀 폭넓게 양쪽(친박과 비박) 의견을 다 듣고 다니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