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4대 프로스포츠, 문화가 있는 날 매달 확대 시행

최종수정 2016.05.18 11:24 기사입력 2016.05.18 11:24

댓글쓰기

서울월드컵경기장에 들어찬 관중들. 사진=FC서울 제공

서울월드컵경기장에 들어찬 관중들. 사진=FC서울 제공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축구와 야구, 농구, 배구 등 4대 프로스포츠가 매달 마지막 주 수요일에 하던 '문화가 있는 날'을 화, 수, 목요일로 이틀 더 늘린다.

한국프로스포츠협회는 18일 "전국 주요 문화시설과 스포츠 경기 등을 무료 또는 할인받아 관람할 수 있는 문화의 날을 이틀 더 늘려 국민에게 스포츠의 감동과 즐거움을 훨씬 쉽게 누릴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문화가 있는 날은 문화융성위원회와 문화체육관광부가 2014년 1월부터 시행한 제도로 매달 마지막 주 수요일 전국 스포츠 경기장과 영화관, 공연장, 미술관 등 다양한 문화체육 시설의 문턱을 낮추는 프로그램이다.

그동안 4대 프로스포츠 구단들은 문화가 있는 날에 초등학생 이하 어린이를 동반하는 가족에게 입장권 50% 할인 혜택을 제공했다. 2015~2016시즌 네 개 종목에서 총 6173명이 입장권 할인 혜택을 누린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프로스포츠계의 문화가 있는 날 확대 시행으로 이번 달 문화가 있는 날은 원래 25일 하루에서 24일에서 26일까지 늘었다. 5월부터 연말까지 프로야구 쉰다섯 경기와 프로축구 스물여섯 경기가 문화가 있는 날에 열린다. 시즌 중 해당 일에 경기가 없는 종목은 각 구단에서 선수 사인회나 어린이 대상일일 스포츠클리닉 등을 마련해 스포츠의 또 다른 경험과 재미를 선사할 계획이다.
문화가 있는 날에 참여하는 문화체육시설과 혜택 등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문화가 있는 날 통합정보안내웹페이지(www.culture.go.kr/wday)'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