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Dim영역

국민의당 "김종인 '바지사장'…호남 운운 어이없다"

최종수정 2016.03.27 15:35 기사입력 2016.03.27 15:35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 국민의당은 27일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대표를 향해 "바지사장이라는 것은 하늘이 알고 땅이 안다" "호남 운운 하다니 어이가 없다" 등의 비판적인 논평을 쏟아냈다.

김경록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논평을 통해 "김 대표가 광주에서 이틀째 망언을 쏟아내고 있다"며 "국보위 출신으로서 어찌 '내가 당에 있는 한 호남의 권익을 대변하는 역할을 충실하게 할 것'이라는 말을 입에 담는가? 전두환 정권에서 광주 민주화정신을 유린했던 사람이 '민주주의를 갈망한 광주정신'을 운운하는 것은 민주, 인권, 평화의 도시 광주를 분노케 하는 행동"이라고 맹비난했다.
그는 이어 "평생을 호남과 상관없는 삶을 살아온 사람이 갑자기 더민주 비례 셀프 2번을 받고 나서 호남 운운 하다니 어이가 없다"고 덧붙였다. 또한 "탈당해 호남정치를 복원하겠다는 분들에게 야권분열 책임을 뒤집어씌우니 앞뒤가 안 맞는 것"이라며 "열세를 모면해보려고 호남 유권자를 현혹하는 얄팍한 수작"이라고 지적했다.

김재두 국민의당 대변인도 이날 서면논평을 통해 김 대표를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김 대표가 광주전남을 방문해 자신은 바지사장이 아니라고 항변하고 총선이후 친노패권은 오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며 "이 같은 주장은 한마디로 김 대표의 일장춘몽(一場春夢)에 지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김재두 대변인은 "아무리 김 대표가 바지사장이 아니라고 하지만 공천과정을 거치면서 친노·친문 패권이 더욱 강화됐다"며 "또한 공천이 끝나자마 문재인 전 대표가 전국을 활보하고 있다. 김 대표가 바지사장이라는 것은 하늘이 알고 땅이 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남자답게 한판 붙자" 이근에게 폭행 당한 유튜버 '결투 신청' 식당 4만4000원 '먹튀'…인천 정장커플 주의보 北 커지는 핵위협…어떤 '핵전술 시나리오' 있을까

    #국내이슈

  • "셋 중 누가 진짜야"…또다시 제기된 '가짜 푸틴설' 시진핑 "5선 응원"에 미소지은 푸틴…"친애하는 친구" "이번이 마지막" 다섯 번째 결혼하는 92세 '언론재벌' 머독

    #해외이슈

  • 재산250조 세계1위…손목엔 870만원 '소박한' 시계 [포토]응봉산에 활짝 핀 개나리 [포토] 오늘부터 두 달간 남산 터널 통행료 면제

    #포토PICK

  • 英 오프로더 이네오스 그레나디어, 국내 공개 올드카 스러운 외형의 '반전'..첨단편의기능 탑재한 페라리 로마 스파이더 3000만원대 전기차 전쟁 시작됐다…폭스바겐 ID.2로 참전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BTS·블핑도 반한 英 '해리 스타일스' [뉴스속 그곳]푸틴 러 대통령 기소한 '국제형사재판소' [뉴스속 인물]'한국의 스페이스X' 꿈꾸는 김수종 대표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