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위공직자 신고 재산]미래부·방통위 고위 공직자 재산은?

최종수정 2016.03.25 11:39 기사입력 2016.03.25 10:50

댓글쓰기

[고위공직자 신고 재산]미래부·방통위 고위 공직자 재산은?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최양희 미래창조부장관이 지난해 말 기준 신고한 재산이 34억5123만원으로 나타났다.

25일 정부가 관보를 통해 공개한 공직자 보유재산 신고내역에 따르면 최 장관의 신고 재산이 전년에 비해 1억7263만원이 늘어난 34억5123만원으로 조사됐다. 최 장관은 급여 저축으로 재산이 늘었다고 밝혔다.

이석준 미래부 제1차관의 재산은 전년에 비해 4740만원 증가한 7억7950만원으로 나타났다. 이 차관은 올해 초 개각으로 인해 국무조정실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후임인 홍남기 미래부 제1차관은 전년 대비 7173만원이 늘어난 6억135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최재유 제2차관은 7억553만원으로 전년대비 1729만원 줄었다.
민원기 기획조정실장은 40억9664만, 박재문 연구개발정책실장은 31억5541만원의 재산을 각각 신고했다.

한편 최성준 방송통신위원장은 36억1943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자동차 구입 대금, 기부금, 생활비 등 예금이 줄면서 재산도 3451만6000원이 줄었다.

김재홍 방통위 부위원장은 전년 대비 1억6970만원이 줄어든 16억6095만원을 재산으로 신고했다. 거주지 이전에 따른 전세보증금 차액과 주택 매매, 저축 등으로 부동산에서 재산이 줄었다.

이기주 방통위 상임위원은 지난해 비해 7404만원이 줄어든 23억8307만원을 신고했다. 예금이자, 전세보증금 변동, 분양아파트 계약금 납부 등으로 재산이 감소했다.

고삼석 방통위 상임위원은 예금이 4993만원이 늘면서 재산이 5억594만원으로 상승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