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바마 쿠바 간다…88년만의 미국 대통령 방문

최종수정 2016.03.20 19:52 기사입력 2016.03.20 19:52

댓글쓰기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 사진= 아시아경제DB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 사진= 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쿠바를 방문한다.

미국 대통령의 쿠바 방문은 이번이 역대 두 번째로, 1928년 캘빈 쿨리지 대통령 이후 88년 만이다.

백악관은 19일 오바마 대통령이 부인인 미셸 여사, 두 딸인 사야와 말리아, 장모인 마리안 로빈슨과 함께 쿠바의 수도인 아바나에 20일 오후 도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박 3일 일정인 이번 쿠바 방문에서 오바마 대통령은 21일 라울 카스트로 국가평의회 의장과 정상회담을 갖고 아바나 대통령궁에서 카스트로 의장이 주최하는 국빈 만찬에참석한다.

또 국립극장에서 쿠바 국영TV로 생중계되는 연설을 하고 미국 메이저리그 농구팀인 탐파베이 레이스와 쿠바 농구 국가대표팀 간의 시범경기를 관참할 예정이다.
백악관은 "오바마 대통령의 쿠바 방문은 양국이 지금까지 추진해온 관계 정상화 작업을 토대로 더욱 진전된 관계를 만들어나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양국의 상업과 인적 교류를 진전시키고 인권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표명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쿠바 시민사회 지도자들과 반체제 인사들, 인권 운동가들과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오바마 대통령은 쿠바에 이어 23일부터 이틀 동안 아르헨티나를 방문한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