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바마, “이제 힐러리 중심으로 뭉쳐야”‥적극 지원 나설 듯

최종수정 2016.03.21 07:21 기사입력 2016.03.18 06: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김근철 특파원]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민주당 후원자들에게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에 대한 지지를 요청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YT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 11일 텍사스에서 열린 비공개 후원자 간담회에서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상대로 벌여온 선거 운동이 이제 거의 종착점에 다다랐다면서 이제 클린턴 전 장관을 위해 뭉칠 때”라고 당부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후원자들에게 클린턴 전 장관이 신뢰 부족의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것은 사실이지만, 이는 과장된 측면이 있다며 사실상 지지 입장을 밝혔다.

익명의 참석자들은 오바마 대통령은 공화당 대선후보가 될 가능성이 큰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에게 기회를 주지 않으려면 클린턴 전 장관을 위해 뭉쳐야한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한편 워싱턴포스트(WP)도 오바마 대통령이 민주당이 정권을 다시 연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사격에 나설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WP는 "오바마 대통령은 클린턴 전 장관이 당 대선후보에 지명되면 그녀를 위해 선거 운동에 나설 것"이라며 "지난 수십 년간 선거 운동에 가장 적극적인 현직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뉴욕=김근철 특파원 kckim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